현대건설기계, 러시아‧사우디서 4천만불 규모 건설장비 수주
현대건설기계, 러시아‧사우디서 4천만불 규모 건설장비 수주
  •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20-12-09 18:58:23
  • 최종수정 2020.12.0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흥시장 반등 가시화, 포스트 코로나 실적전망 밝아져
현대건설기계가 최근 러시아에서 수주한 30톤급 신형 굴착기.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건설기계가 최근 러시아에서 수주한 30톤급 신형 굴착기.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러시아 등 신흥시장에서 연이어 대형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고객사로부터 굴착기 130대를 포함해 휠로더, 백호로더 등 415대, 총 4000만달러 규모의 장비를 수주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러시아에서 수주한 장비는 대형 굴착기 80대를 포함, 휠로더, 백호로더 등 345대, 총 3500만달러로, 현대건설기계가 지난 한 해 러시아에서 거둔 장비 판매액의 40%가 넘는 규모다. 이들 장비는 내년 상반기까지 세계 최대 가스 생산업체인 러시아 가즈프롬(Gazprom) 등에 순차적으로 납품된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의 고객사로부터는 580만달러 상당의 굴착기 70대를 수주했다. 이 장비들은 내년 상반기 사우디아라비아 서부 메디나(Medina) 지역의 가스 파이프라인 공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러시아, 중동 등 신흥시장은 코로나 확산으로 올해 2분기까지 수요가 급감했으나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반등하고 있다”며, “내년 코로나로 인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각국의 경기부양 노력이 더해지면 코로나 이전보다 오히려 수요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현대건설기계의 러시아, 중동, 아시아,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건설장비 매출은 1분기 약 1억 1000만달러에서 2분기 약 6000만달러로 급감했으나, 3분기에는 약 1억달러를 기록하며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임준혁 기자]

ljh64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