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상생협력 위해 협력사 공사대금 전액 현금으로 지급
현대건설, 상생협력 위해 협력사 공사대금 전액 현금으로 지급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12-10 09:57:07
  • 최종수정 2020.12.1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건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국내에서 하도급 공사를 수행하는 600여개 협력사에 공사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한다고 10일 밝혔다.

회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등으로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의 재무 상태 개선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현대건설이 발주한 공사를 수행 중이거나 앞으로 계약을 체결하는 모든 협력사에는 세금계산서 발행일로부터 10일 안에 하도급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9월 중소 협력업체를 돕기 위한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기존 10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늘리고 협력업체가 하도급 계약 시 보증기관을 통해 제공해야 하는 계약이행보증의 수수료를 보전해주는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위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금 유동성을 적기에 확보하지 못하면 당장 사업을 이어갈 수 없는 건설업 특성을 고려해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사를 지원하며 동반성장과 상생 방안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