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수도권 이남 군사보호구역 해제 지속 추진
당정, 수도권 이남 군사보호구역 해제 지속 추진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1-14 09:00:21
  • 최종수정 2021.01.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4일 수도권 이남 군사보호구역 해제 조치를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국방 안보는 국민 지지 신뢰 속에서 탄탄해진다"며 "군사시설 보호구역해제는 군과 국민이 가까워지는 조치"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주민 재산권 침해 지방정부 개발 제한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군사보호구역 지정으로 낙후됐던 지역이 활력과 상생의 땅으로 거듭나도록 지방정부와 함께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정은 지난 2018년 말부터 군부대 인근 지역주민 불편 해소 등을 위해 군사보호지역 해제를 추진해왔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은 "군사보호시설구역 완화 조치와 함께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해 심도있게 논의하겠다"며 "당정은 앞으로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를 지속 추진하며 특히 수도권 이남 지역의 군사보호구역 해제를 추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