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엔 자영업, 밤엔 대리운전" 코로나로 수입 줄어든 자영업자들 '투잡' 확산
"낮엔 자영업, 밤엔 대리운전" 코로나로 수입 줄어든 자영업자들 '투잡' 확산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1-18 06:06:18
  • 최종수정 2021.01.18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에 기한이 없는 임시 휴업 안내가 게시돼 있다. [출처=연합뉴스]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에 기한이 없는 임시 휴업 안내가 게시돼 있다. [출처=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자영업자와 임금근로자들이 '투잡'(두 가지 일) 전선에 내몰리고 있다.

18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취업자 중 주된 일 외에 다른 부업을 한 적이 있었던 사람은 40만7천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임금근로자가 28만4천명, 비임금근로자가 12만3천명이었다.

비임금근로자 가운데에는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9만7천명,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1만2천명으로 자영업자 10만9천명이 지난달 부업에 종사했다. 직원 없이 혼자 일하는 '나 홀로 사장'들이 주로 투잡을 뛴 것이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보다 훨씬 많기는 하지만 불황을 견디다 못한 자영업자들이 직원을 내보내고 혼자 일하면서 일부는 부업에 뛰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최근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점점 더 늘어나는 추세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1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7만5천명 늘었다. 반면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13만8천명 감소했다.

다만 자영업자 수 자체가 1년 전보다 약 6만3천명 줄면서 부업을 하는 자영업자 수 자체는 2019년 같은 달(12만8천명)보다 소폭 줄었다.

부업을 한 적이 있는 임금근로자 중에서는 상용근로자가 16만3천명을 차지했다.

대표적인 고용 취약계층인 임시근로자가 10만5천명, 일용근로자는 1만7천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전체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 부업자가 12만4천명으로 가장 많았다. 50대가 11만2천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그 외 40대(7만8천명), 30대(6만8천명), 20대(2만2천명) 등 순이었다.

지난해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아르바이트 구직 경험이 있는 성인남녀 1천59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절반은 이미 부업을 하고 있거나 부업을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영업자는 10명 중 5명꼴인 47.4%가 부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업 이유로는 코로나로 인한 소득 감소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