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업은행, 녹색금융 선도은행으로 역할 대전환 추진
KDB산업은행, 녹색금융 선도은행으로 역할 대전환 추진
  • 이한별 기자
  • 기사승인 2021-01-26 14:38:26
  • 최종수정 2021.01.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KDB산업은행은 녹색금융을 주도하는 정책금융기관으로의 대전환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달 초 기존 정책기획부문을 '정책·녹색기획부문'으로 확대 개편했다. 또 녹색금융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환경·사회·지배구조(ESG)·뉴딜기획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을 정비했다.  

향후 5년간 25조원 수준의 ’대한민국 대전환 뉴딜 프로그램‘을 신설해 20조원 규모의 정책형 뉴딜펀드를 조성·운용할 예정이다. 또 정부의 장기저탄소발전전략(LEDs)를 반영한 금융상품의 개발 등을 통해 충분하고 신속한 녹색금융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앞서 2017년 1월 산업은행은 대규모 프로젝트의 환경·사회 위험관리에 관한 국제 모범규범인 적도원칙을 국내 최초로 채택했다. 이후 이에 부합하는 환경·사회 심사제도를 구축하는 등 녹색금융을 위한 기반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왔다.

대규모 개발사업과 관련된 여신에 대해서는 환경·사회 심사를 수행해 건설·운영과정에서 야기하는 환경파괴 및 사회적 갈등 위험을 검토했다. 이에 대한 차주의 대응계획을 철저히 점검해 그린워싱(Greenwashing)을 방지하고 있다.

또 산업은행은 국내기업의 친환경 분야 진출, 사업재편, 투자확대 등에도 다양하게 앞장서 왔다.

향후 산업은행은 '기후변화 대응'을 장기 발전방향의 한 축으로 설정하고, 이를 은행 고유의 역할인 혁신기업 육성 및 산업 경쟁력 강화(Industrial Development)와 연계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정부의 '장기저탄소발전전략'에 대응해 '주력산업의 저탄소화', '녹색 신산업 육성'과 '공정전환'을 여신정책에 반영하고 집중적으로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녹색·기후금융은 경제·산업구조의 혁신 및 국가의 성장전략과 맞물려 있다"며 "산업은행은 그간 축적한 업무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리 경제의 녹색 전환을 위해 녹색금융 선도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이한별 기자]

star@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