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선거가 4월이라 그때 손실보상? 해선 안될 일"
안철수 "선거가 4월이라 그때 손실보상? 해선 안될 일"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1-27 13:35:25
  • 최종수정 2021.01.2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서울 남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운영 현황 및 고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출처=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7일 서울 남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운영 현황 및 고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출처=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7일 여권의 '코로나19 손실보상' 방안과 관련해 "선거가 4월이라고 4월에 지급하는 것은 그것이야말로 정부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퇴계로의 '서울시 남산 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손실보상 시기를 4월 초로 추진하려는 것 같다는 취재진의 언급에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

안 대표는 "지금 고통받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한시바삐 도와드려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재난을 당한 분들에게 집중해서 하루빨리 도와드리는 것이 맞다"며 신속한 선별지원을 주장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의 재편도 거듭 요구했다.

안 대표는 "지금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은 (코로나19 확산) 초창기, 작년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던 시기에 효과가 있었지만, 지금은 양상이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밀집도, 밀접도, 밀폐도를 정의해 업종에 상관없이 영업이 가능하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며 "서울시에서 '서울형 사회적 거리두기'를 만들어 제안하고 실효성이 입증되면 다른 지자체에도 도입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생활치료센터에서 의료진, 행정 업무 담당자, 경찰 등을 만나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