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KAIST와 ‘양자기술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 MOU’ 체결
LIG넥스원, KAIST와 ‘양자기술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 MOU’ 체결
  • 김지형 기자
  • 기사승인 2021-02-02 09:18:29
  • 최종수정 2021.02.0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기반 미래 국방 기술역량 확보 위해 ‘맞손’
양자 컴퓨팅, 양자 암호, 양자 이미징 등 미래 양자기술 공동연구
지난 1월 29일 경기도 성남시 LIG넥스원 판교R&D센터에서 강동석 연구개발본부장(우측 2번째)과 이준구 KAIST AI 양자컴퓨팅 ITRC 센터장(우측 4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양자기술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IG넥스원 제공]
지난 1월 29일 경기도 성남시 LIG넥스원 판교R&D센터에서 강동석 연구개발본부장(우측 2번째)과 이준구 KAIST AI 양자컴퓨팅 ITRC 센터장(우측 4번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양자기술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IG넥스원 제공]

LIG넥스원과 KAIST가 AI 양자컴퓨팅 분야의 혁신을 견인할 ‘양자기술’을 중심으로, 미래 국방 R&D 역량 확보를 위한 협력·교류 활동을 본격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LIG넥스원은 경기도 성남시 판교R&D센터에서 강동석 연구개발본부장, 이준구 KAIST AI 양자컴퓨팅 ITRC(Information Technology Research Center) 센터장 등 양 기관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양자기술 발전을 위한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IG넥스원과 KAIST는 복잡한 연산과 대규모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양자컴퓨팅’, 도청이 불가능한 ‘양자암호’, 초고감도 센싱 및 이미징을 가능하게 할 ‘양자이미징’ 등의 기반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또한 KAIST AI 양자컴퓨팅 ITRC 센터를 중심으로 공동 세미나, 기술 교류회 등 긴밀한 협력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무기체계의 첨단화·고도화는 국방 R&D 분야의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양자기술이 확보되면 양자컴퓨팅을 활용해 전장관리·지휘통제체계에서 대규모 전장 정보의 고속 처리가 가능해지는 것은 물론 양자암호를 통해 위성을 포함한 군 통신체계의 보안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게 된다. 또한 양자이미징을 적용시 감시정찰체계의 신뢰성과 정확성도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LIG넥스원은 위성·무인기에 탑재되는 통신 및 감시정찰 장비를 비롯해 유도무기, 감시정찰, 통신, 항공전자·전자전 등의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KAIST의 R&D·학술 인프라를 최대한 접목해 대한민국의 차세대 국방역량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LIG넥스원 김지찬 대표이사는 “LIG넥스원은 위성, 드론, 로봇, 인공지능(AI) 등 미래 전장에서 요구하는 무기체계의 연구개발 및 국산화를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며 “KAIST와의 긴밀한 협력이 미래 국방R&D 역량 확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한편, 통신, 감시정찰, 항공우주 분야를 중심으로 군 전력체계의 첨단화·효율화에 기여하는 결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김지형 기자]

kjh@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