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당기순이익 3년만에 흑자전환
동국제강, 당기순이익 3년만에 흑자전환
  • 임준혁 기자
  • 기사승인 2021-02-09 16:00:43
  • 최종수정 2021.02.0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에 탄력적 시황대응 성과…주당 200원 현금배당
동국제강 부산공장. [사진=동국제강 제공]
동국제강 부산공장. [사진=동국제강 제공]

동국제강의 당기순이익이 3년 만에 흑자전환했다.

동국제강은 2020년 K-IFRS 연결재무제표 기준(잠정)으로 매출 5조2062억원으로 전년 대비 8.0%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947억원으로 전년 대비 79.1%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2019년 -817억원에서 2020년 67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2017년 이후 3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동국제강은 9일 열린 이사회에서 이와 같은 재무제표를 심의하고 주당 20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지난해 팬데믹같은 불확실성에도 동국제강은 열연과 냉연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급격한 시장 변동성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우수한 경영 성과를 달성했다고 자평했다.

특히, 봉형강 제품은 전기로 제강의 장점을 극대화해 시황 변화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었고, 도금 및 컬러강판 제품은 하반기 ‘펜트업(Pent-up) 효과’에 힘입어 성과를 거뒀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올해 환경안전 부문의 투자를 확대하고,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라며 “컬러강판 신규라인(S1) 등 투자와 합리화를 지속해 원가경쟁력과 시장지배력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임준혁 기자]

ljh64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