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번주 필요시 거리두기 조정 검토" 상황 주시
정부 "이번주 필요시 거리두기 조정 검토" 상황 주시
  • 강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2-21 18:06:39
  • 최종수정 2021.02.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서울 명동 거리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이번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를 지켜보면서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설 연휴를 지나며 전국에서 환자 수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주 정도까지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필요할 경우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조치 등의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는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시행하고 있다.

손 반장은 "그간 감소세를 보였던 3차 유행이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설 연휴로 인한 검사 대기량 등을 고려할 때 금주 동안의 추이가 어떻게 전개되는지 유심히 볼 필요가 있다"며 "특히 사업장과 의료기관 등의 특수한 상황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점도 함께 평가할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확진자 증가 배경에 대해서는 "'3밀'(밀집·밀폐·밀접) 환경의 제조업과 외국인근로자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고 또한 가족·지인모임과 다중이용시설 등 지역 집단감염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거리두기 완화와 설 연휴로 인한 영향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주를 기점으로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이 단계적으로 확대되고 이에 따라 서서히 코로나19 감염 위험도 낮출 수 있겠지만, 그렇게 되기까지 상당한 시차가 있을 것"이라며 "예방접종이 시작된다고 해도 2∼3개월 이상의 시차를 두고 서서히 위험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일상 공간에서 감염 위험도가 올라가고 있기 떄문에 수도권 주민은 만남이나 생활공간에서의 방역 관리를 철저히 해 현재의 확산세가 감소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