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1절 기념 보신각 타종 행사 취소
서울시, 3·1절 기념 보신각 타종 행사 취소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2-26 14:21:52
  • 최종수정 2021.02.2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102주년 3·1절 기념 타종 행사를 취소한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설 명절 이후 국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다시 300∼400명대로 급증함에 따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부득이 행사를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보신각의 기념일 타종 행사는 3·1절과 광복절, 제야의 종까지 연간 3차례다. 1946년부터 시작된 3·1절 타종 행사는 6·25 전쟁 때 보신각이 훼손돼 중단됐다가 1953년 말 보신각을 새로 지으면서 재개돼 작년까지 이어졌다.

올해 3·1절 기념 공연과 태극기 물결행진 등 부대행사를 취소하지만, 170여 년간 대를 이으며 보신각을 지켜온 '보신각 5대 종지기'가 종을 33회 치면서 애국정신을 기리고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한편 2006년 11월부터 매일(월요일 제외) 오전 11시 보신각에서 여는 '상설 타종행사'는 최근 하루 10명 이내로 참여자를 축소해 진행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