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우리은행, `ESG경영' 위해 손잡다
포스코건설-우리은행, `ESG경영' 위해 손잡다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03-04 17:48:31
  • 최종수정 2021.03.0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식 [사진=포스코건설]
협약식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과 우리은행이 ESG 경영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포스코건설과 우리은행은 4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ESG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포스코건설이 수행하는 신재생 에너지, 친환경 에너지 등 ESG관련 건설사업에 지급보증 및 PF금융을 지원하고, 포스코건설은 ESG사업에서 활용 가능한 여유자금 중 일부를 ESG금융상품에 가입한다.

포스코건설은 우대금리를 제공받아 발생한 이자 수익을 ESG 경영 취지에 맞도록 사회단체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전액 기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이날 양사는 회사 임직원과 중소협력사를 위해 모바일 금융상품 및 상생결제시스템 개발에도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금융기관과 함께 ESG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친환경·사회적 가치 창출에 기여하게 됐다”며, “이번 협약으로 기업경쟁력 제고는 물론 건설산업생태계 전반에 ESG경영이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는 포스코건설은 사장 직속 `기업시민사무국` 산하에 ESG전담 팀을 신설해 ESG경영을 본격화하고 있으며, 지난해 7월 국내 건설사 최초로 1200억원 규모의 해외 ESG 채권을 발행한데 이어, 이번 달에는 국내 ESG 채권도 발행할 예정이다. 또 지난달부터는 기업신용평가사와 함께 ESG 경영 우수협력사 육성을 위한 `ESG 평가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