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에 불만 있어서'…50대 승려 술취해 내장사 대웅전 방화
"절에 불만 있어서'…50대 승려 술취해 내장사 대웅전 방화
  • 뉴스1팀
  • 기사승인 2021-03-06 13:33:42
  • 최종수정 2021.03.0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전 방화로 전소 가능성 커…경찰 "내부 다툼 있었던 것으로 추정"
내장사 대웅전 화재. [사진제공=연합뉴스]
내장사 대웅전 화재. [사진제공=연합뉴스]

전북 정읍에 있는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승려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은 5일 내장사 대웅전 방화 피의자인 승려 A(53)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에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체포 당시 그는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으로 대웅전 전체가 불길에 휩싸여 전소 가능성이 크다고 경찰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서 오후 7시 53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A씨는 최근 사찰 관계자들과 갈등을 빚다가 다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정읍경찰서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피의자를 검거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승려들과) 내부적 다툼 이후에 불만을 품고 대웅전에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 범행 동기는 피의자 조사가 끝나봐야 파악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