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도쿄올림픽 불참에 "코로나 대응인듯"…추가적 평가는 안 해
미 국무부, 북한 도쿄올림픽 불참에 "코로나 대응인듯"…추가적 평가는 안 해
  • 유 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4-07 06:06:15
  • 최종수정 2021.04.07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출처=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출처=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6일(현지시간) 도쿄올림픽에 불참한다는 북한의 발표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엄중한 대응과 일치하는 조치인 것 같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하계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한 북한의 엄중한 대응과 일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을 코로나19에 따른 대응 조치로 평가하면서 추가적 해석을 하지 않은 것이다.

한국 정부는 도쿄 올림픽이 북한과의 대화 물꼬를 틀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를 해왔다. 지난 2일 열린 한미일 안보사령탑 첫 대면 협의에서도 관련 논의가 테이블에 올랐을 가능성이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반도와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보라는 공동의 목표 추구에 있어 북한 문제에 대해 한국 및 일본과 긴밀히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며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한일 방문과 한미일 안보사령탑 회의가 미국 대북정책 검토의 일환으로 이뤄진 것이라면서 아직 검토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세 국가 모두에 공통의 위협"이라며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 원칙에 계속 전념하면서 인도태평양 지역 우리의 조약동맹은 물론 우리의 파트너와 미국에 대한 위협 감소에 계속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한국시간으로 6일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