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심판론' 영향…문대통령, 쇄신용 개각 단행하나
'정권심판론' 영향…문대통령, 쇄신용 개각 단행하나
  • 장은진 기자
  • 기사승인 2021-04-08 19:36:31
  • 최종수정 2021.04.08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 재보선 후폭풍, 향후 국정운영 기조 조정 불가피
문재인 대통령이 협치내각 구성을 결심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협치내각 구성을 결심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결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여권은 대선 11개월을 앞두고 '정권심판론'을 체감했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여당은 선거에서 패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수도 서울과 제2의 도시인 부산에서 참패하면서 향후 여권이 국정 운영 방향성을 어떻게 가져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권이 나아갈 방향은 크게 두 가지로 갈린다. 참패 원인을 '핵심 지지층의 개혁 열망에 부합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개혁 노선을 강화하는 방법'과 '오만 및 독선에 대한 심판으로 보고 기존 노선을 대전환시키는 방법'이다. 무슨 방법으로 선택하던 대대적인 국정운영 기조 조정이 필요해 보인다.

또 현재 분위기 쇄신을 위해 개각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도 농후하다.

개각 시기는 유동적이나 다음주로 전망되고 있다. 정세균 총리가 내주 이란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데다 민주당 경선일정이 자리해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구인난'이다. 차기 내각에게 그간 실패했던 인사에 대한 책임이 돌아갈 수 있어 출범 전부터 부담감을 지고 가야한다. 또 코로나 재확산세가 계속되면서 방역에 대한 어려움도 겪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 차기 내각 하마평에는 김부겸 전 의원, 박지원 국정원장, 김영주 무역협회장 등이 오르고 있다. 하지만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반영해 아예 새로운 인사를 발탁해야 한다는 의견이 커지면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위키리크스한국=장은진 기자]

jej0416@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