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분양시장에도 워라밸 트렌드 확산…직주근접 단지 선호 뚜렷
지방 분양시장에도 워라밸 트렌드 확산…직주근접 단지 선호 뚜렷
  • 박순원 기자
  • 승인 2021.05.17 17:56
  • 수정 2021.05.17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율동지구 한신더휴 조감도 [출처=한신공영]
율동지구 한신더휴 조감도 [출처=한신공영]

지방 분양시장에서도 직주근접 아파트의 선호 현상이 뚜렷해지는 분위기다.

1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에서 분양한 아파트 중 청약 경쟁률 상위 3개 단지는 모두 출퇴근 여건이 우수한 직주근접 아파트로 확인됐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2월 충남 아산에서 분양한 ‘아산 탕정 삼성트라팰리스’로, 평균 경쟁률은 386.49대 1을 기록했다. 12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만7925건의 청약통장이 사용됐다. 아산디스플레이시티 1산업단지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 등이 가까이 있는 직주근접 입지를 갖췄다는 평가다.

이어 1월 세종시에서 분양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 H2·H3블록’은 각종 공공기관이 가까운 단지로 눈길을 끌며, 평균 183.24대 1로 청약을 마쳤고, 한달 뒤 부산에서 분양한 ‘연산포레 서희스타힐스’도 평균 81.81대 1로 청약접수를 마감했다. 이 단지는 시청·경찰청·국세청·법원·검찰청 등이 인근에 있다.

수요 증가에 힘입어 몸값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울산광역시 소재 ‘염포성원상떼빌’ 전용 84.69㎡ 타입은 지난해 5월 1억8,80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올해 5월 5,900만원 오른 2억4,700만원에 매매됐다. 단지 인근에는 현대자동차·현대제철·현대모비스 등이 위치해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직주근접 단지는 출퇴근 시간이 대폭 줄어드는데다 교통비를 절감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 선호도가 높다”며 “최근 분양시장에서 직주근접 단지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이유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현재 전국에서는 직주근접 입지를 갖춘 아파트 분양이 이뤄지고 있다.

한신공영은 울산광역시 북구 일원 율동 공공주택지구에서 ‘율동지구 한신더휴’를 분양 중이다. 3개 블록 총 1,082가구(B1블록 239가구·B2블록 436가구·C2블록 407가구) 규모로, 전용면적은 84·99㎡ 등이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모듈화 일반산업단지가 가깝고, 매곡일반·중산일반·울산테크노파크·석유화학단지 등 다수의 산업단지 출퇴근 여건을 갖췄다. 인근에 수소자동차 부품 클러스터 조성을 목적으로 한 ‘일렉드로겐오토밸리’ 산업단지도 지난해 말 준공 완료됐다. 당첨자 발표는 이달 18일이며, 정당계약은 5월 31일~ 6월 4일까지 진행된다.

대우건설은 전북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에서 ‘익산 푸르지오 더 퍼스트’를 이달 중 분양한다. 아파트 전용 59~84㎡ 총 674가구 규모다.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를 비롯 완주테크노밸리·전주과학산업연구단지·완주일반산업단지 등 다수의 산업단지가 가깝다.

효성중공업은 충남 아산시 일원에서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분양 중이다. 전용 59~84㎡ 아파트 70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삼성SDI 천안사업장이 가깝고, 천안일반산업단지·마정일반산업단지 등도 인근에 있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