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김우영 개인전, 여백의 美 살리는 컷
사진작가 김우영 개인전, 여백의 美 살리는 컷
  • 정해권 기자
  • 기사승인 2021.05.24 10:46
  • 최종수정 2021.05.2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J중정 갤러리의 김우영 작가 개인전 [사진=JJ중정 갤러리]
JJ중정 갤러리의 김우영 작가 개인전 [사진=JJ중정 갤러리]

 

김우영 작가의 개인전 ‘Poetics of Tranquility’가 내달 6월 12일(토)까지 서울 종로에 위치한 JJ중정갤러리에서 전시된다. '자연의 미'에서 전통을 담아내는 김우영 작가는 피사체의 본질을 매우 객관적이고 단순한 기록으로 보여주고 있다.

지난 5일부터 개최된 사진전에 전시된 작품 속에서 김우영 작가는 피사체의 본질을 매우 객관적이고 단순한 기록으로 보여준다. 화려하게 치장된 것이 아닌, 미니멀한 점, 선, 면을 잘 보여주는 작품들은 서예의 필체와 같게 느껴진다. 순간 그 자체를 그대로 잘 보여주기 위해 그림자가 최대한 배제된 환경 속에서 사진을 찍어 컬러 사진임에도 불구하고 흑백처럼 보이는 작품은 마치 수묵화를 연상시키는데, 선과 면이 만들어내는 여백의 미를 부각하기 위해 눈이 내리는 겨울을 배경으로 삼았다.

작가는 담양의 소쇄원에 폭설로 잠시 갇혔을 때, 온 세상이 새하얗게 덮인 대지 속에서 한옥이 가진 선과 구조를 발견했다. 눈 덮인 겨울의 풍경은 백지처럼 하얀 여백을 연상시키고 눈에 둘러싸인 한옥은 소박한 겸허의 미학을 보여준다. 시간이 묻어 있는 벽들은 처음 그 집들을 지을 때 사용된 나무 선이 보이는 벽이다. 그 벽을 이루는 기둥들이 만들어내는 선은 정확한 직선이 아니라, 우연히 자연스레 존재한 듯한 모습을 취한다.

김우영 작가의 작품은 자연의 정(靜)과 동(動)의 순간을 그대로 담아냈다. 폭설이 내린 계곡과 평야, 눈보라가 치는 순간의 숲, 파도가 지나간 해안가 모래밭 등 대자연 속에서 생명 그 자체의 깊음과 광활함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자연의 본성과 근본을 성찰하면서 인간이 가진 욕망과 구속을 잠시나마 잊고 고요와 마음의 평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국외에서 활동하던 나에게, 이번 작업은 한국의 미술사학자였던 최순우(崔淳雨 1916-1984)와의 ‘상징적’ 만남에서 시작된다.

우리의 역사 속 시간을 지나온 투박하고도 아름다운, 누추하지도 사치스럽지도 않은 흑백의 수묵화였다. 여백의 미와 단순함을 진정 느끼는 순간이었다. 이번 작업에서의 표면은 백지에서 나오는 존재의 의미로서의 흔적과 질감이다.

이를 표현하기 위하여 주로 새벽 시간을 택하여 작업하였다. 동시에 그림자를 벽면 위에서 제거하여 선과 면의 조화를 상호 연결하게 함이다.

자연스럽게 형성된 한옥의 벽면을 통해서 현대사회에 살고 있는 변화무쌍한 나의 삶을 되돌아보는 순수한 계기가 되었다.

[위키리크스한국=정해권 기자]

love100mg@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