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승세, 요동친 시총 상위 종목 순위
코스닥 상승세, 요동친 시총 상위 종목 순위
  • 강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21-07-17 14:45:15
  • 최종수정 2021.07.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올해 코스닥시장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시가총액 상위 종목 순위도 크게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총 상위 10위권 내 종목 가운데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만을 제외하고 나머지 종목들은 모두 자리바꿈을 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시총 1위를 달리는 가운데 2위와 3위에 카카오게임즈와 에코프로비엠이 올라 있다.

작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간 셀트리온제약이 2위 자리에 있었으나, 카카오게임즈가 신작 등을 앞세워 몸집을 급속도로 부풀렸다.

이에 작년 말 시총이 3조4000억원에서 6조4000억원으로 89.7% 불어나며 작년 말 8위에서 2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반면, 셀트리온제약은 같은 기간 시총이 8조5000억원에서 5조7000억원으로 32.6% 쪼그라들었다.

에코프로비엠도 K-배터리를 앞세워 몸집을 3조5000억원에서 5조9000억원으로 65.5% 부풀렸다. 순위도 작년 말 7위에서 3위까지 올랐다. 16일에는 장중 한때 카카오게임즈를 제치고 시총 2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펄어비스(3조4000억→5조3000억)도 9위에서 5위로 뛰어올랐고, CJ ENM(3조→3조9000억)은 작년 말 시총이 10위권 밖이었으나 7위까지 뛰어올랐다.

반면, 셀트리온제약(2위→4위)을 비롯해 알테오젠(4위→10위), 에이치엘비(5위→9위)는 순위가 떨어졌고, 케이엠더블유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이러한 코스닥 종목의 시총 순위 변화는 유가증권시장보다 크게 나타난다.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카카오(10위→4위)와 네이버(7위→3위)가 약진하긴 했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부동의 1, 2위를 지키고 있는 등 큰 순위 변동은 없다.

코스닥지수는 작년 말보다 8.62%(968.42→1,051.98) 올랐고, 코스피는 14.04%(2,873.47→ 3,276.91) 상승했지만 시총 상위주 순위 변동은 코스닥시장이 더 컸던 것이다.

외국인과 연기금이 코스닥 시장의 순위 변동을 가속화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최근 한 달간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는 3조9000억원어치를 순매도했지만, 코스닥시장에서는 카카오게임즈 등을 6천억원 이상 순매수했다.

연기금도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에서는 1조1000억원 순매도한 반면, 코스닥시장에서는 대형주 중심으로 1699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aputa813@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