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계약 화이자 백신 284만3000회분, 내일 새벽 인천공항 도착
직계약 화이자 백신 284만3000회분, 내일 새벽 인천공항 도착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9.19 17:07
  • 최종수정 2021.09.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모더나 사의 백신 255만2천회분을 옮기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출처=연합뉴스]

정부가 미국 제약사인 화이자와 직계약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84만회 분이 추가로 들어온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 284만 3000회분이 20일 오전 1시 40분께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백신은 직계약 물량 6600만 회분 가운데 일부다.

화이자 백신은 지난 8월까지 총 1408만3000회분이 국내로 들어왔다. 이번 20일 도착분을 포함하면 9월 기준 1130만8000회분을 공급받게 된다.

20일 기준 화이자를 포함해 국내 도입된 전체 백신량은 총 6,923만 회분이다.

정부는 개별 제약사 및 국제기구와 계약하거나 국제협력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다. 확보한 백신은 모더나,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노바백스 5종이며 총 1억 9,490만 회분이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prtjami@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