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미-프 갈등에 델타변이까지…첩첩산중 속 유엔총회 개막
미중·미-프 갈등에 델타변이까지…첩첩산중 속 유엔총회 개막
  • 최정미 기자
  • 기사승인 2021-09-20 09:24:06
  • 최종수정 2021.09.2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으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출처=연합뉴스]
화상으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 [출처=연합뉴스]

'외교의 슈퍼볼'로 불리는 유엔 총회가 주요 회원국 간의 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다.

19일(현지시간) 유엔에 따르면, 제76차 유엔 총회의 '하이라이트'에 해당하는 고위급 회의가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사상 첫 원격 화상회의 형식으로 고위급 회의를 진행했던 유엔은 올해 대면·화상회의를 병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각국 정상 상당수가 2년 만에 유엔본부가 위치한 미국 뉴욕을 방문해 직접 연설한다.

뉴욕시의 압력으로 유엔은 참가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으나, 확인 절차를 자율에 맡김으로써 사실상 강제 실시가 어렵게 됐다. 극우 성향인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백신을 맞지 않고 유엔 총회에 참석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의 유행이 한창인 가운데 열리는 76차 유엔 총회의 주제는 코로나19 등으로부터의 '회복력 구축'이지만, 시작 전부터 코로나19 때문에 잡음이 끊이지 않는 모양새다.

여기에 갈수록 고조되는 미중 갈등은 물론 최근 호주 핵잠수함 계약 파기로 새롭게 불거진 미국과 프랑스의 서방 주요국 간 불화까지 이번 총회에 암운을 드리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출처=연합뉴스]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재장악과 강경파인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이 새로 취임한 이란과의 핵합의 복원 문제도 유엔이 이번 총회에서 씨름해야 할 도전 과제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진단했다.

공교롭게도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 러시아, 프랑스, 이란 정상들은 모두 유엔 총회에 참석하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사전 녹화 연설은 바이든 대통령과 같은 날인 21일로 예정돼 있어 잠수함 파문에 관한 공방이 예상된다.

미국이 최근 호주에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지원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호주와 진행해오던 77조원 규모 잠수함 계약이 파기된 프랑스는 미국과 호주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하는 등 강하게 항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연설에서 코로나19 대유행, 기후변화, 인권 문제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돼 사실상 중국을 향한 압박의 수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예상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자 코로나19 기원 문제, 홍콩과 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점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런 원칙을 강조할 경우 상처를 피하기 어렵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권위주의자들이 팬데믹을 인권 탄압과 정권 강화의 구실로 이용하고 있다"며 "민주주의, 인권, 국제법에 근거한 질서가 공격받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총회를 계기로 일본, 호주, 인도 정상과 함께 쿼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는 점도 미중 갈등의 심화 우려를 키운다. 쿼드는 중국 견제를 염두에 두고 꾸린 4개국의 협의체로 알려져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1team@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