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령자·질병 취약층 대상 부스터샷 접종 개시
미국, 고령자·질병 취약층 대상 부스터샷 접종 개시
  • 정세윤 기자
  • 기사승인 2021-09-25 09:59:43
  • 최종수정 2021.09.25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보건 당국이 고령자와 질병 취약층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승인하면서 미국에서는 24일(현지시간)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됐다. [출처=연합뉴스]
미국이 고령자와 질병 취약층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승인하면서 24일(현지시간)부터 부스터샷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출처=연합뉴스]

미국이 고령자와 질병 취약층 등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승인하면서 본격적인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됐다.

뉴욕타임스(NYT)와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주지사, 약국, 의사, 장기 요양시설 등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부스터샷 자격이 되는 미국인들이 지역 약국 4만여곳을 포함해 전국 8만여곳에서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형 약국 체인인 CVS는 이날부터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접종하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CVS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을 검토하고 있으며, 오늘부터 화이자 백신을 제공하는 CVS 약국과 선별된 미니트클리닉에서 부스터샷을 제공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대형 약국 체인 라이트에이드와 월그린스도 이날부터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주지사들도 행동에 나섰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당국의 부스터샷 승인이 한참 늦었다며 자격이 되는 주민들은 즉시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버몬트주는 80세 이상인 주민이 먼저 부스터샷을 맞기 위해 등록할 수 있으며 다음 주에 접종 자격을 65세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도 주로 약국과 개인 주치의를 통해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대형 백신 접종소를 다시 여는 방안도 계획에 포함돼 있다.

[위키리크스한국=정세윤 기자]

diana3254@wikileaks-kr.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