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 尹에 "가난해 봤나"…洪 "깨끗한 후보만이 이재명 잡을 수 있어"
元, 尹에 "가난해 봤나"…洪 "깨끗한 후보만이 이재명 잡을 수 있어"
  • 최석진 기자
  • 기사승인 2021.10.11 22:07
  • 최종수정 2021.10.11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주먹을 움켜쥐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왼쪽부터),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호남권 합동토론회를 앞두고 주먹을 움켜쥐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차 컷오프(예비경선)를 치른 후 11일 처음 개최한 4강 간 TV 토론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화살이 집중됐다.

KBS 광주방송총국에서 이날 열린 토론회에서 추격자들의 협공에 처한 윤 전 총장은 전면전을 피하고자 했지만,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공세의 고삐를 더욱 죄었다.

이들 주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공동전선을 구축하며 저마다 대항마를 자임했다. 또한 호남에 대한 구애에도 앞다퉈 나섰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겨냥, 역술인 천공스승과의 관계를 파고들며 '무속 논란' 공세를 이어 갔다.

유 전 의원은 "많은 사람이 천공스승을 따르니 그의 유튜브를 보라는 윤 전 총장 말에 몇 개 봤는데 '내 손바닥이 빨간 이유가 에너지가 나가기 때문이고, 이걸로 암 환자가 나았다'는 등 황당한 내용이었다"며 "어떻게 알게 됐나"라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그런 것을 제가 믿을 거로 생각하고 말씀하시는 건가"라며 "전 27년 법조계 생활을 했고, 칼 같은 이성과 증거, 합리에 의해 업무 결정을 한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천공스승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해 "유튜브에 재밌는 것이 있다고 부인에게 이야기해준 분이 있다"고 답했다. 천공과 만난 횟수에는 "몇 번"이라며 "좀 오래됐다"고 설명했다. '부인과 같이 만났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검찰총장 관둘 때도 이분이 조언했느냐"며 질문을 이어갔고,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을 관두라고 한 사람은 수백명이었다"고 맞받았다.

유 전 의원이 "국정농단 수사 때 박근혜 정부를 세게 수사할거냐, 말거냐도 이 사람이 조언했느냐"라며 "황당한 사람이 이런 헛소리를 하면 명예훼손으로 고발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재미로도 볼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언성을 높였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 "(천공이 제 멘토라고 밝힌) 칼럼이 나오자마자 '아, 이건 아니다' 해서 그 이후로는 연락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부인이나 장모가 관련이 없나"라며 가족 관련 의혹도 꺼내 들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제가 살아있는 권력 수사를 하다 보니 보복을 하려고 1년 6개월간 연인원 수백 명을 불러다가 (조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유 전 의원이 "이재명·윤석열 의혹 수사에서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MB(이명박) 꼴 난다는 칼럼을 읽어봤느냐"고 공세를 이어가자, 윤 전 총장은 "제가 26년 동안 공직자를 하면서 돈을 피해 다닌 사람"이라며 "앞으로 이런 질문을 하시면 비방이어서 제가 답변할 필요가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할 당시 나토식 핵 공유와 전술핵 재배치를 내세웠다가 미국이 이를 반박하자 번복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번복하지 않았고, 원래 제 입장이 그렇다"면서 "전술핵 재배치와 핵 공유는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해주는 꼴이기 때문에 안 된다"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한미 간 대륙간탄도미사일 전개 협의 절차 등을 마련하겠다고 한 공약에도 "대륙간탄도탄 발사에 우리가 관여할 여지가 있나"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전술핵 배치나 핵 공유는 우리가 아직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확장억제와 관련해 한국이 정보를 더 공유하고 참여하게 하는 것은 가능하다는 발표였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한국은 독자적으로 핵무장을 하고 미국은 이를 지지해야 한다'는 외신의 칼럼을 상기하며 "핵 노예가 된 상황에서 실패한 정책을 답습하겠다는 게 국민 생명을 지키는 대통령의 태도인가"라고 따졌다.

2차 예비경선 통과가 불확실했지만 '4강' 입성에 성공한 원 후보는 주도권 토론에서 홍 후보와 대장동 공조 전선을 취하면서도 윤 후보와는 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였다.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을 상대로 "우리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또 다른 대량살상무기인 이재명이 대장동 로켓발사대 위에 장착되고 있다"며 "이를 해체하는 데 적극적으로 한 팀이 되자"고 제안했다.

윤 전 총장을 상대로는 "평생 살면서 가난해본 경험이 있느냐"며 "대통령이 돼서 어떻게 가난한 국민들의 마음을 이해하려고 하느냐"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해 "아버지가 교직에 계셨기 때문에 그렇게 잘살지는 못했다"며 "저희가 자랄 때는 나라가 어려워서 도처에 가난한 친구들 천지였다"고 답했다.

원 전 지사는 다른 후보들이 이재명 후보의 호남 공약을 숙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자 "전부 이재명을 압도할 후보들이라고 하면서 이재명 공약도 안 읽고 오시나"라며 면박을 주기도 했다.

다만 홍 후보는 이에 대해 "(이 후보의 공약을) 볼 필요도 없다"며 "보고 익히는 데 하루도 안 걸린다"고 말했다.

반면 윤 전 총장은 자신의 주도권 토론에서 "정견을 듣고 싶다"며 나머지 세 후보를 향해 호남 지역 정책 현안만을 물었다. 캠프 차원에서 원팀을 위한 '포용' 기조를 잡은 상태에서 의도적으로 덜 민감한 정책 질문을 던진 것으로 해석됐다.

후보들은 '이재명 대항마'로서 자신의 경쟁력을 어필했다.

홍 의원은 "지난 4년간 철저히 대통령이 될 준비를 해왔다"면서 "대장동 비리 사건 주범인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 후보가 됐다. 그러면 더더욱 깨끗한 홍준표만이 이재명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 후보와 윤 전 총장을 동시 겨냥했다. 유 전 의원은 "정책이든 도덕성이든 이재명과 가장 극과 극인 제가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전 지사는 "이재명 후보의 비리 검증을 철저히 준비해야 하는데, 제가 가장 잘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대장동 게이트 공세에 적극적이었던 윤 전 총장은 토론회에서는 이 후보를 겨냥한 발언을 따로 내놓지 않았다. 다만 모두발언에서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통합"이라고 '통합'을 강조하며 호남 공략에 집중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wiki@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