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집권당 기반 힌두단체, '스트리밍플랫폼·가상화폐' 규제 촉구 나서
인도 집권당 기반 힌두단체, '스트리밍플랫폼·가상화폐' 규제 촉구 나서
  • 이가영 기자
  • 기사승인 2021.10.17 10:54
  • 최종수정 2021.10.1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로고 [출처=연합뉴스]
넷플릭스 로고 [출처=연합뉴스]

인도 집권당 기반인 강경 힌두교 단체가 넷플릭스 등 온라인 영상 스트리밍플랫폼과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촉구에 나섰다.

17일 인디아투데이,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속한 인도국민당(BJP)의 '뿌리'로 여겨지는 힌두민족주의 단체 민족봉사단(RSS)의 모한 바그와트 대표는 스트리밍플랫폼과 가상화폐 규제를 요구했다.

인도 정부는 올해 들어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 규제 고삐를 죄었고, 넷플릭스·아마존프라임·월트디즈니 등 스트리밍플랫폼에 대한 규제도 검토 중이다.

아울러 올해 1월 아마존 프라임에서 방영된 드라마 '탄다브'(Tandav)는 극 중에서 힌두신을 모욕하는 장면이 나온다는 이유로 집권당 소속 정치인 등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받기도 했다.

바그와트 대표는 지난 15일 열린 힌두교 두세라 축제 기념 연설에서 팬데믹 발생 후 거의 모든 아이가 핸드폰을 손에 쥐고 사는데, 아이들이 무엇을 보는지 통제되지 않는 점을 비판했다.

이어 "국가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스트리밍플랫폼 콘텐츠에 대한 규제가 없다"며 "스트리밍플랫폼 사용은 특정 국가가 부추기고, 수입은 인도에서 반민족 활동에 사용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비트코인과 같은 비밀스럽고, 통제되지 않는 통화는 모든 나라의 경제를 불안정하게 하고, 심각한 도전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다"며 규제를 촉구했다.

힌두 민족주의를 표방하는 모디 정부는 종종 RSS로부터 정책 지침을 받아서 행동에 나선다.

인도 정부가 올해 도입한 규정에 따르면 SNS 업체는 인도 정부의 법적 요청이 있으면 관련 콘텐츠를 36시간 이내에 삭제해야 하고, 불법 메시지와 관련해서는 최초 작성자의 신원을 정부에 제공해야 한다.

해당 규정이 표현의 자유를 위축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가운데 트위터 등 SNS 업체는 규정 준수에 소극적으로 대응해 갈등을 빚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leegy0603@kakao.com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