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매체 "대만해협·남중국해서 중국이 미군 넘어설것"
中 관영매체 "대만해협·남중국해서 중국이 미군 넘어설것"
  • 뉴스2팀
  • 기사승인 2021.10.18 11:13
  • 최종수정 2021.10.1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10월 1일 중국 건국절 열병식에서 첫선을 보인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둥펑-17[출처=연합]
2019년 10월 1일 중국 건국절 열병식에서 첫선을 보인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둥펑-17[출처=연합]

중국의 군비 강화가 미국과의 갈등 지역인 대만해협과 남중국해에 집중될 것이며, 이들 지역에서 중국의 군사 역량이 미국을 능가하게 될 것이라고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8일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지난 8월 비밀리에 시험발사했다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와 관련한 18일자 사설에서 이같이 썼다.

환구시보는 "미래 상당 기간 미국의 대 중국 군사 우위가 유지될 것"이라며 "중국은 전세계적 차원에서 미국의 군사 패권에 도전할 의지를 갖지 않을 것이고 미국은 전세계적 차원의 군사패권 상실을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썼다.

그러나 신문은 "중국의 군사 건설은 대만해협과 남중국해에 집중될 것이며 지리적 근접성과 중국의 지속적인 (군사력) 투입 증가로 인해 이들 지역에서 중국이 미군의 실력을 넘어 우세를 형성하는 것은 필연적"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중국 사회는 이에 대한 강렬한 기대를 가지고 있고, 이러한 역전을 달성하기 위한 강대한 결심과 상응하는 행동 능력을 가지고 있다"며 "전세계 범위에서 미국의 재래식 군사적 우위는 이런 지역적 우위 확보로 전환될 수 없을 것"이라고 썼다.

이 신문은 또 FT 보도의 사실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각종 신형 미사일을 통해 중국 핵 미사일의 생존력과 방어망 돌파 능력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중국이 미국 수준의 핵무기 역량을 가질 계획은 없지만 대미 핵억지력의 질을 확실히 향상시킬 것이라고 썼다.

신문은 "중국과 미국의 미래 전략적 균형은 극단적인 군비경쟁을 통해 달성될 수 없다"고 지적한 뒤 "양측은 일정한 전략적 상호신뢰를 재구축해야 한다"며 "이는 중미 양국간 완충지대를 확보할 수 있는 관건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위키리크스한국=연합뉴스] 
 

news2team@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