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2204억…전년 대비 57%↑
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2204억…전년 대비 57%↑
  • 박순원 기자
  • 기사승인 2021.10.22 15:15
  • 최종수정 2021.10.2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현대건설]
[출처=연합뉴스]

현대건설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2204억원(잠정)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57.6%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4조352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7.7%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77.1% 늘어난 1484억원이었다. 영업이익률은 5%대로 개선됐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현대케미칼 플랜트 공사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현장 등 국내 주택매출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해외 부문 매출이 올해 상반기 대비 증가하며, 하반기 해외 매출 반등이 기대된다.

수주는 23조6371억원을 기록했다.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과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등 국내사업과 싱가포르 쇼타워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터미널 PKG2공사 등 해외공사를 통해서다.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2312억원으로, 약 4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했다.

현대건설 신용등급은 업계 최고 수준인 AA-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200.2%, 부채비율은 103.2%다. 특히 현금과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2567억원, 순 현금은 3조653억원으로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3분기 경영실적 상승세를 연말까지 이어가 중·장기 안정적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지속적인 수익성 개선으로 시장 신뢰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친환경·저탄소 중심의 산업 인프라 전환 등 대내·외 경영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 사업 전력과 연계한 사업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변화와 불확실성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도 본원적 EPC(설계·조달·시공)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신재생, 친환경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투자개발과 운영까지 건설 전 영역을 아우르는 '토탈 솔루션 크리에이터'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위키리크스한국=박순원 기자]

ssun@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