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北, 7차 핵실험 준비 막바지...핵기폭장치 작동 시험 탐지"
대통령실 "北, 7차 핵실험 준비 막바지...핵기폭장치 작동 시험 탐지"
  • 최문수 기자
  • 승인 2022.05.25 15:34
  • 수정 2022.05.25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보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국가안보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북한이 몇 차례 핵실험 기폭장치 시험을 한 정황이 탐지돼, 7차 핵실험을 위한 마지막 준비단계에 임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통령실은 25일 이같이 밝히며 "풍계리 핵실험장과 다른 장소에서 7차 핵실험을 준비하기 위한 핵 기폭 장치 작동 시험을 하고 있는 것이 탐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국가안보실 김태효 1차장은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북한의 지도자도 스스로 (7차 핵실험) 결정을 안 했을 수 있지만 기폭장치 시험은 몇 차례 걸쳐서 하고 있다"며 "하루 이틀 내에 핵실험이 일어날 가능성은 적지만, 그 이후 시점에선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보실은 북한이 이날 오전 6시부터 42분 동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1발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2발을 차례로 시험 발사했다고 분석했다.

이후 안보실 권영호 위기관리센터장은 미사일 발사 3분 만인 오전 6시3분경 윤석열 대통령에게 유선 보고했다.

10여분 후 김성한 안보실장은 윤 대통령에게 전화로 조기 출근을 권유하여, 윤 대통령 주재 NSC는 오전 7시35분에 시작됐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오픈라운지에서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오픈라운지에서 한미 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한미는 연합 대응 준비에 나섰다.

우선, 우리 군은 이날 오전 중 강원 강릉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현무2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F15 전투기 30여 대를 출격시켜 '앨리펀드 워킹'을 하는 영상도 공개했다.

미군도 에이태킴스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김성한 안보실장은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각각 통화해 양국의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차장은 "첫째 발사체가 미사일인지 방사포인지 탄도미사일인지 ICBM인지, 정확히 기술할 것"이라면서 "둘째 군사 조치에 반드시 상응하는 후속 조치가 따를 것이고, 이런 행동을 한미 군사 협조 태세를 통해 함께 실천하고 유엔을 포함한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상황을 관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문수 기자]

doorwater0524@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