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언론보도, 2009년 9월 17일
서울 언론보도, 2009년 9월 17일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1.09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서참조번호 생성일 비밀등급 출처 태그
09seoul1488 2009-09-17 미분류 주한미국대사관




주요 뉴스




조선일보
[日 하토야마 정부 출범] 하토야마 "日역사가 바뀐다는… 떨리는 감격과 책임감"

중앙일보
전임자 두고 있는 노조/한국, 일본보다 4배 많다

동아일보
110억도 부족해 35억 '투쟁채권'

한국일보, 모든 텔레비전
'환율엔진' 꺼져간다

한겨레 신문
'강기훈 유서대필'/법원, 재심수용

세계일보, 서울신문
'5+2광역권' 개발 126조 투자


국내 동향




제임스 스타인버그(Steinberg) 미 국무부 부장관은 북미 양자 대화와 6자회담 제개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달 말 한국,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순방길에 오를 예정이다. (중앙, 한국)


국제 뉴스




힐러리 클린턴 국무부 장관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관한 6자 회담에 북한이 다시 합류하도록 권고하기 위해 북한과의 직접 대화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다고 9월 15일 제안하였다. 인용된 그녀의 발언: “6자회담 관련국들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는 방안의 하나로 6자회담의 목적, 상응하는 결과와 인센티브가 무엇인지를 (양자 대화를 통해) 직접 설명하는 방식도 모색될 수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관련 소식으로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예고된 북미 대화가 10월 말이나 11월 초에 열릴 가능성을 거론하였다. 해당 발언: “미국 정부도 그런 대화를 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이니 빠르면 10월 말 또는 11월 초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 상원의 존 케리(kerry) 외교위원장측도 15일 “북한으로부터 방북 초청장을 받았으며, 케리 위원장도 북한 방문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조선, 한국, 한겨레, 서울, YTN)


미디어 분석



북한




모든 한국 언론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부 장관의 9월 15일 언론 발언을 전했다. 그녀의 발언 내용: “6자회담 관련국들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는 방안의 하나로 6자회담의 목적, 상응하는 결과와 인센티브가 무엇인지를 (양자 대화를 통해) 직접 설명하는 방식도 모색될 수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미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합의사항이 아닌 어떤 다른 방식으로도 행동하지 않을 것이다.”

보수 조선일보는 클린턴의 발언이 미·북 양자 대화의 목표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는 데 국한돼 있음을 분명히 하고, 양자 대화가 6자회담을 대체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잠재우려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한편, 보수 동아일보는 미국이 북미 대화를 수용한 데 따른 정책 전환에 대해 비판이 계속되자 이에 해명을 한 것으로 묘사했다. 좌파 성향 한겨레 신문은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안전 보장과 북미 관계 정상화 등 이미 제시된 인센티브가 담긴 세부적인 “포괄적인 패키지”를 제시할 공산이 크다고 추론하는 한국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대다수 신문은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예고된 북미 대화가 10월 말이나 11월 초에 열릴 가능성을 거론했다고 전했다. 해당 발언: “미국 정부도 그런 대화를 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이니 빠르면 10월 말 또는 11월 초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보수 조선일보는 “미·북 대화가 성사되면 보즈워스(Bosworth)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 초청 형식으로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고, 미국은 1994년 미·북 제네바 합의의 주역인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의 면담을 원한다”는 한국 정부 당국자의 발언을 추가로 전했다.

대다수 한국 언론은 미 상원의 존 케리(kerry) 외교위원장측도 북한으로부터 방북 초청장을 받았으며, 케리 위원장도 북한 방문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측근의 발언을 전한 연합뉴스 보도도 반복하였다.


특집




클린턴, 북미 대화에 대한 우려 해소(국문 기사 제목: 클린턴 "美北 접촉때 非核化 인센티브 전할 것")

이하원 워싱턴 특파원, 안용현 기자

힐러리 클린턴(Clinton) 미 국무장관은 15일 미·북(美北) 양자(兩者) 접촉을 하면 북한이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의 인센티브와 그렇지 않을 경우의 결과를 분명히 북한에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자 접촉의 시기와 관련, 16일 한국 정부의 고위 소식통은 “이르면 10월 말 또는 11월 초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미·북 양자 대화의 목표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는 데 국한돼 있음을 분명히 하고, 양자 대화가 6자회담을 대체할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를 부인한 것이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6자회담 관련국들은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는 방안의 하나로 6자회담의 목적, 상응하는 결과와 인센티브가 무엇인지를 (양자 대화를 통해) 직접 설명하는 방식도 모색될 수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합의사항이 아닌 어떤 다른 방식으로도 행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미·북 대화가 성사되면 보즈워스(Bosworth)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 초청 형식으로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이 높고, 미국은 1994년 미·북 제네바 합의의 주역인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의 면담을 원한다”고 말했다. …

미 상원의 존 케리(kerry) 외교위원장측도 15일 “북한으로부터 방북 초청장을 받았으며, 케리 위원장도 북한을 방문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기사는 해당 신문사가 제공한 번역이며 한국어 버전과 동일하다.)

토콜라

저작권자ⓒ 위키리크스 한국(공유 허용)-무단복제, 전재 금지


영문 원본 내려받기




09SEOUL1488.rtf

UNCLAS SECTION 01 OF 03 SEOUL 001488
 
SIPDIS
 
E.O. 12958: N/A
TAGS: PREL, PGOV, MARR, ECON, KPAO, KS, US
SUBJECT: SEOUL - PRESS BULLETIN; September 17, 2009
 
TOP HEADLINES
-------------
 
 
Chosun Ilbo
Will Japan Change?; Hatoyama Takes Office
as Japan's New Prime Minister
 
JoongAng Ilbo
ROK Has Four Times More Labor Unions
with Full-time Union Members than Japan
 
Dong-a Ilbo
Faced with 7 Billion Won Damage Suit for Illegal Strikes, Korean
Railroad Union Issues "Struggle Bonds"
to Collect 3.5 Billion Won from Union Members
 
Hankook Ilbo, All TVs
Korean Won Hits 11-Month High, Raising Concerns that the Won's Rapid
Rise May Impact Local Exporters' Competitiveness, Hampering Economic
Recovery
 
Hankyoreh Shinmun
Court Accepts Retrial for Kang Ki-hoon who was Convicted in 1991 of
Forging the Will and Testament of His Fellow Activist, Kim Ki-sul,
who Burned Himself to Death in May of That Year in Protest against
Then Military Government
 
Segye Ilbo, Seoul Shinmun
126.4 Trillion Won Set for Regional Development
 
 
DOMESTIC DEVELOPMENTS
---------------------
 
1. Deputy Secretary of State James B. Steinberg will reportedly
visit East Asia, including the ROK, China and Japan, later this
month to discuss U.S.-North Korea bilateral talks and ways to resume
the Six-Party Talks, among others. (JoongAng, Hankook)
 
 
INTERNATIONAL NEWS
------------------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suggested on Sept. 15 that the
U.S. is prepared to engage in direct talks with North Korea to
encourage the communist state to rejoin the Six-Party Talks on its
nuclear program. She was quoted: "One of the ways we perhaps can get
North Korea to engage is by explaining directly and clearly what the
purpose is and what the possible consequences and incentives could
be." (All)
 
In a related development, a senior ROKG official raised the
possibility that the envisioned U.S.-North Korea talks may take
place in late October or early November, saying: "Washington will
need some time to prepare for such a meeting. So it should be no
earlier than late October." (Chosun, Hankook, Segye)
 
According to Yonhap News Agency, an aide to Sen. John Kerry,
Chairman of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said on Sept. 15
that the senator received an invitation from North Korea to visit
Pyongyang and that he is positively considering visiting the
communist state. (Chosun, Hankook, Hankyoreh, Seoul, YTN)
 
 
MEDIA ANALYSIS
--------------
 
-N. Korea
----------
 
All ROK media covered Sept. 15 press remarks by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in which she said: "One of the ways we perhaps can
 
SEOUL 00001488 002 OF 003
 
 
get North Korea to engage is by explaining directly and clearly what
the purpose is and what the possible consequences and incentives
could be. ... The U.S. is not acting in any way that is not part of
agreed-upon - an agreed-upon process that has been worked out with
the Six-Party members."
 
Conservative Chosun Ilbo commented that Secretary Clinton's
statement has clarified that the purpose of bilateral talks with
North Korea is to bring the North back to the Six-Party Talks, while
putting to rest worries that such talks could replace the Six-Party
Talks. Conservative Dong-a Ilbo, meanwhile, portrayed Secretary
Clinton's statement as an explanation against ongoing criticism that
the U.S. has made a policy shift by accepting bilateral talks with
the North. Left-leaning Hankyoreh Shinmun quoted a local expert as
speculating that the U.S. is likely to provide details of the
proposed "comprehensive package" of incentives during the bilateral
talks, which would reportedly include normalized ties and a security
guarantee in return for the North's denuclearization.
 
Most newspapers quoted a senior ROKG official as raising the
possibility yesterday that the envisioned U.S.-North Korea talks may
take place in late October or early November, saying: "Washington
will need some time to prepare for such a meeting. So it should be
no earlier than late October."
 
In particular, conservative Chosun Ilbo further cited the ROKG
official as surmising that if Washington-Pyongyang talks
materialize, Stephen Bosworth, the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will probably visit Pyongyang and that
Washington wants him to meet Kang Sok-ju, the North's First Vice
Foreign Minister who played a key role in concluding the bilateral
Geneva Accord in 1994.
 
Most ROK media replayed a Yonhap News report quoting an aide to Sen.
John Kerry, Chairman of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as
saying on Sept. 15 that the senator received an invitation from
North Korea to visit Pyongyang and that he is positively considering
visiting the communist state.
 
 
FEATURES
---------
 
CLINTON CALMS FEARS ABOUT TALKS WITH N. KOREA
(Chosun Ilbo, September 17, 2009, Front Page)
 
By Washington Correspondent Lee Ha-won and Reporter Ahn Yong-hyun
 
U.S.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on Tuesday said that if the
U.S. and North Korea should start bilateral talks, Washington will
make it clear to North Korea what the possible incentives are if it
commits to denuclearization and what the consequences will be if it
does not. A South Korean government source on Wednesday said the
talks will probably happen in late October or early November.
 
Clinton indicated that the only purpose of bilateral talks with
Pyongyang would be to persuade the North back to Six-Party Talks,
putting to rest worries that they could replace the multilateral
framework. "One of the ways we perhaps can get North Korea to
engage is by explaining directly and clearly what the purpose is and
what the possible consequences and incentives could be," she said.
"The U.S. is not acting in any way that is not part of agreed-upon -
an agreed-upon process that has been worked out with the Six-Party
members."
 
The South Korean source said if Washington-Pyongyang talks
materialize, Stephen Bosworth, the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policy, will probably visit Pyongyang and that
Washington wants him to meet Kang Sok-ju, the North's First Vice
Foreign Minister who played a key role in concluding the bilateral
Geneva Accords in 1994.
 
Meanwhile, the Yonhap news agency quoted aides to John Kerry, the
Chairman of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as saying
 
SEOUL 00001488 003 OF 003
 
 
Tuesday that his office has received an invitation from North Korea
to visit Pyongyang. Aides said that,if he visits (North Korea), it
will be to take a close look at the reality there rather than to
discuss the denuclearization issue.
 
(This is a translation provided by the newspaper, and it is
identical to the Korean version.)
 
 
TOKOLA


kbs134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