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디지털자산 투자포럼 및 깨비클럽 IR Nite 성료
제3회 디지털자산 투자포럼 및 깨비클럽 IR Nite 성료
  • 오영택 기자
  • 승인 2022.06.03 17:18
  • 수정 2022.06.0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회 디지털자산 투자포럼 및 '깨비클럽 IR Nite'가 지난 5월 30일(마루180) 과 6월 1일 (온라인)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사진제공=디지털자산 투자포럼]
제3회 디지털자산 투자포럼 및 '깨비클럽 IR Nite'가 지난 5월 30일(마루180) 과 6월 1일 (온라인)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사진제공=디지털자산 투자포럼]

제3회 디지털자산 투자포럼 및 '깨비클럽 IR Nite'가 지난 5월 30일에는 마루180에서 6월 1일은 온라인에서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디지털자산 투자포럼(회장 송인규교수)은 작년 12월 20일에, 깨비NFT투자클럽은 올 3월에 출범했다. 

이들은 매달 유망한 블록체인 스타트업들을 초대해 소개한 후, 약 1천300여명의 깨비투자클럽의 단톡방에서 투표를 통해 1등을 선정하고 원하는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독특한 운영방식을 취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4개 프로젝트가 참여했는데 최종 메타게이지, 가이덤 2개 프로젝트가 결승에 진출해 투표결과 최종우승은 “모빌리티 이동데이터(GPS)보상기반 특송 공유 플랫폼"을 발표한 메타게이지가 차지했다. 

고객들은 자신의 이동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대하여 보상을 받고, 플랫폼에 데이터가 충분히 쌓이면, 화물을 배송할 고객은 이 플랫폼에 접속해 화물을 보낼수가 있게 된다. 

블록체인이 있어서, 보내는 사람, 배달하는 사람, 받는 사람간의  P2P2P 거래가 구현되고, 이동정보를 제공한 고객들에게는 토큰으로 보상을 지급한다. 지금 유행하고 있는 M2E 스테픈보다 배송이라는 매우 큰 경제모델이 접목된 진일보한 모델로 평가된다. 

메타게이지의 변규일 대표는 “메타게이지는 가장 싸고 가장 빠른 운송시스템을 만들고자 한다. 기존의 DHL이나 택배를 완전히 대체하지 않고 보완하는 모델로 탄소를 절감하는 미래형 사업이다. 7월에 앱이 출시될 예정으로, 1년내에 300만명의 고객을 유치해 배송서비스를 시작하겠다” 고 말했다. 

깨비클럽의 조석준 회장은 “메타게이지는 비행기나 차량같은 운송설비를 내부에 보유하지 않고도 DHL을 능가하는 P2P운송이 구현가능한 모델로, 택시없는 우버나 호텔없는 에어비앤비 같이 대성가능한 모델이다” 고 평가했다.

깨비클럽은 일반회원(약 1,300명)과 전문회원(140명)으로 나누어 지고, 더깨비라고 불리는 전문회원에게는 일반회원에 비해 3배의 투표권을 부여하고 있다. 

더깨비는 심사를 통과해야 입회 가능한데, 블랙락, 슈로더 등의 세계적인 자산운용사, JP모건, 노무라, KB증권 증권사, PE, 창투사, 김앤장, PwC, 블록체인, NFT, 메타버스, 웹3 등의 전문가들이 회원으로 고도의 전문성을 가지고 발표업체를 심사할수 있는 인력과, 클럽이 투자를 한 이후엔 마케팅, 커뮤니티 등을 지원하는 인력, 국내외 거래소에 상장을 시키는 인력으로 구성되어 있다. 

전문위원이 되면 깨비NFT를 구매할수 있는데, 깨비클럽의 멤버십역할을 하는 NFT는 총 1만개를 발행해, 회원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깨비클럽의 창설자 송인규 교수(고려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겸임교수)는 “깨비클럽은 집단협력으로 좋은 조건으로 투자하고, 집단지성으로 좋은 프로젝트를 선별하고, 집단지성으로 투자 프로젝트를 도와서 성공투자를 지향한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오영택 기자]

oyt5115@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