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경북대와 '플라스틱 고효율 분해효소' 공동 연구 추진
CJ제일제당, 경북대와 '플라스틱 고효율 분해효소' 공동 연구 추진
  • 안정은 기자
  • 승인 2022.06.16 14:55
  • 수정 2022.06.1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플라스틱을 생물학적으로 분해하는 효소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해 경북대학교와 '플라스틱 고효율 분해효소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체결식은 경기도 수원 CJ블로썸파크에서 황윤일 바이오사업부문 대표와 김시오 경북대학교 대외협력부총장, 김경진 ㈜자이엔 대표(경북대 생명과학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측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쓰이는 플라스틱인 페트(PET) 소재를 분해하는 고효율 효소를 개량·생산하고 플라스틱 분해 및 원료물질 정제공정을 개발한다. 우수한 경쟁력을 보유한 기업이나 학계의 참여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번 계약에 경북대학교 기술지주회사 자회사(학내 벤처)인 ㈜자이엔이 참여한 것도 그 일환이다.

CJ제일제당은 현재 플라스틱 재활용 방식중 90% 이상을 차지하는 '기계적 재활용'을 대체하는 환경친화적 '생물학적 재활용' 기술을 토대로 사업화에 나선다. 이 기술은 플라스틱 분해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거의 없고 에너지 소모도 비교적 적은 데다 재활용된 소재의 품질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대부분의 플라스틱은 분리수거후 라벨제거-분쇄-세척-원료화를 거치는 기계적 방식으로 재활용되고 있다. 비용이 적게 들어 보편화됐지만 재활용된 소재의 품질이 떨어지고 경제성도 부족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최근 북미와 유럽 등의 일부 기업에서 플라스틱을 열로 녹이거나 용매제로 분해해 고품질의 원료를 만들어내는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도입했지만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아 완벽한 대안으로 자리잡지는 못하고 있다.

황 부문 대표는 "이번 협업은 플라스틱 재활용 방식의 패러다임을 보다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바꿀 수 있는 의미있는 첫 걸음"이라며 "플라스틱 자연분해 효소 개발을 비롯해 ESG 관점의 신사업 발굴과 육성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안정은 기자]

msa0913@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