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서민 ‘아둥바둥’…살림은 ‘제자리’
[포토] 서민 ‘아둥바둥’…살림은 ‘제자리’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2.08.16 01:57
  • 수정 2022.08.16 0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상 후진국일수록 부의 편중이 심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1993년과 1998년 각각 출범한 문민정부와 국민의 정부, 2003년 발족한 참여정부 기간 빈익빈부익부가 심화했다.

2008년 이명박 전 정부가 ‘서민을 따뜻하게 중산층을 두텁게’를 경제정책 기조로 내세운 이유다.

다만, 현재 국내에 중산층 사라졌으며, 서민은 여전히 어렵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경제활동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93만 원으로 전년(478만 원)보다 3.1%(15만 원) 늘었다.

같은 기간 소득 하위 20%인 1구간은 1.1%, 2구간은 1.6% 각각 소득이 감소하면서, 소득 하위 1구간과 상위 20%인 5구간의 소득 차이가 5.23배에 달했다.

고소득층의 소득은 증가했으나, 저소득층의 소득은 줄면서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간 소득 격차는 2016년 조사를 시작한 이후 지난해 가장 컸다는 게 통계청 설명이다.

지난 연휴 기간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았다.

경기도 성남시 둔촌대로에서 (위부터)새벽 4시경 노인이 폐지를 줍고 있다. 해뜨기 직전 산성대로에서 노인이 주운 폐지를 자전거에 실고, 오전 9시경 수정로에서 중년 여성이 폐지 수레를 끌고 보행신호를 각각 기다리고 있다. [출처=정수남 기자]
경기도 성남시 둔촌대로에서 (위부터)새벽 4시경 노인이 폐지를 줍고 있다. 해뜨기 직전 산성대로에서 노인이 주운 폐지를 자전거에 실고, 오전 9시경 수정로에서 중년 여성이 폐지 수레를 끌고 보행신호를 각각 기다리고 있다. [출처=정수남 기자]
경기도 성남시 둔촌대로에서 (위부터)새벽 4시경 노인이 폐지를 줍고 있다. 해뜨기 직전 산성대로에서 노인이 주운 폐지를 자전거에 실고, 오전 9시경 수정로에서 중년 여성이 폐지 수레를 끌고 보행신호를 각각 기다리고 있다. [출처=정수남 기자]
경기도 성남시 둔촌대로에서 (위부터)새벽 4시경 노인이 폐지를 줍고 있다. 해뜨기 직전 산성대로에서 노인이 주운 폐지를 자전거에 실고, 오전 9시경 수정로에서도 중년 여성이 폐지 수레를 끌고 보행신호를 각각 기다리고 있다. [출처=정수남 기자]
2= 성남시 산성대로에 있는 (위부터)상호시장에 있는 야채가게와 생선전 역시 새벽부터 하루 장사를 시작하지만, 형편은 제자리 걸음이다. [출처=정수남 기자]
2= 성남시 산성대로에 있는 (위부터)상호시장에 있는 야채가게와 생선전 역시 새벽부터 하루 장사를 시작하지만, 형편은 제자리 걸음이다. [출처=정수남 기자]
2= 성남시 산성대로에 있는 (위부터)상호시장에 있는 야채가게와 생선전 역시 새벽부터 하루 장사를 시작하지만, 형편은 제자리 걸음이다. [출처=정수남 기자]
성남시 산성대로에 있는 (위부터)성호시장에 있는 야채가게와 생선전 역시 새벽부터 하루 장사를 시작하지만, 형편은 제자리 걸음이다. [출처=정수남 기자]
수정로 중앙시장 인근 인도에 자리한 노점 역시 하루 5만원 벌이도 어렵다. [출처=정수남 기자]
수정로 중앙시장 인근 인도에 자리한 노점 역시 하루 5만원 벌이도 어렵다. [출처=정수남 기자]
수정로 중앙시장 인근 인도에 자리한 노점 역시 하루 5만원 벌이도 어렵다. [출처=정수남 기자]
성님시 수정로 중앙시장 인근 인도에 자리한 노점 역시 하루 5만원 벌이도 어렵다. [출처=정수남 기자]
2008년 출범한 이명박 전 정부는 ‘서민을 따뜻하게 중산층을 두텁게’를 경제정책 기조로 내세웠다. 당시 과천정부청사 기획재정부 사옥 모습. [출처=정수남 기자]
2008년 출범한 이명박 전 정부는 ‘서민을 따뜻하게 중산층을 두텁게’를 경제정책 기조로 내세웠다. 당시 과천정부청사 기획재정부 사옥 모습. [출처=정수남 기자]

[위키리크스한국=정수남 기자]

perec@wikileaks-kr.org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