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자체 방재시설 ‘기립식 방조벽’…마산지역 휩쓴 태풍 ‘힌남노’ 피해 막아
동부건설, 자체 방재시설 ‘기립식 방조벽’…마산지역 휩쓴 태풍 ‘힌남노’ 피해 막아
  • 김주경 기자
  • 승인 2022.09.14 18:00
  • 수정 2022.09.1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에 방재 목적 ‘기립식 방조벽’ 설치…국내 첫 시도
마산 구항지구 방재시설…2013~2018년까지 약 5년 간 공사 끝에 완성
200m에 달하는 2m 규모 기립식 방조벽…유압식 설계·안전 관리 용이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 구항지구에 설치된 기립식 방조벽. [사진=동부건설]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 구항지구에 설치된 기립식 방조벽. [사진=동부건설]

한반도를 강타한 초강력 태풍 '힌남노'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지역에 동부건설이 시공한 기립식 방조벽에 관심이 쏠린다.

마산합포구는 태풍 등 재해가 발생하면 물에 잠기는 상습 침수 지역 중 하나다. 특히 지난 2003년 9월 태풍 매미로 인해 마산 구항지구에 대규모 침수피해가 발생하면서 항만구역 내 방재 시설의 필요성이 제기된 것이다.

마산 구항지구 방재시설은 동부건설이 시공했으며, 지난 2013~2018년까지 약 5년 간의 공사 끝에 완성됐다.

투명 강화벽‧기립식 방조벽‧방조문‧방재 언덕 등 크게 4개 구역에 걸쳐 시공했다. 특히 200m에 달하는 2m 규모 기립식 방조벽은 방재 목적으로 시공된 기립식 방조벽으로는 국내 첫 사례다.

평상시에는 눕혀서 보도 및 자전거 도로 등 휴식공간으로 활용하고 태풍 내습시에는 수직으로 기립해 방조벽으로 사용된다. 시민들의 휴식공간이 유사시에는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두 가지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게 되는 셈이다.

해당 방재 시설은 대형 재해 대비를 목적으로 침수피해방지를 위한 구조물인 만큼 안정성 및 견고성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당초 설계였던 공압식(고무막체 팽창에 의한 기립식 방조벽)을 유압식(유압실린더에 의한 문비 기립)으로 설계 변경함으로써 경제성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아울러 수동운전이 가능하며, 별도 기계실이 필요 없어 유지관리가 용이하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초강력 태풍과 같은 대형 재해를 대비하고자 만든 시설인 만큼 심도 있는 검토와 면밀한 시공을 통해 완성한 구조물이라 의미가 크다”며 “이번 힌남노 태풍 상륙시 그 성능을 제대로 발휘해 뿌듯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동부건설은 다양한 방파제 및 방재시설을 성공적으로 시공하는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확보한 바 있다.

지난 2014년 한국가스공사가 발주한 약 1.8km에 달하는 삼척 LNG(액화천연가스) 생산기지 방파제를 준공한 바 있으며, 올해 3월에는 일본 서해지역에서 발생하는 지진해일(쓰나미) 내습으로부터 삼척항 지역의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국내 최초 수문형 지진해일 침수방지 시설을 준공했다.

최근에는 지난 7월 전북 김제시에 위치한 새만금 2호 방조제 전면해역에서 진행되는 새만금 신항 접안시설(1단계) 축조공사를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회사가 시공한 방재 시설이 대형재해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보호할 수 있어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모든 시공에 만전을 기하는 등 경쟁력 확보에 힘 쓰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김주경 기자]

ksy055@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