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서 무궁화호 탈선 34명 경상…열차운행 지연
영등포서 무궁화호 탈선 34명 경상…열차운행 지연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2.11.07 05:55
  • 수정 2022.11.07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궁화호 열차 탈선사고가 발생한 서울 영등포역 부근 철로에서 7일 새벽 코레일 직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무궁화호 열차 탈선사고가 발생한 서울 영등포역 부근 철로에서 7일 새벽 코레일 직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오후 8시52분께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에서 열차가 탈선해 승객 34명이 다쳤다.

소방당국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45분 용산역을 출발한 익산행 무궁화호 열차가 영등포역으로 진입하던 중 객차 5량과 발전차 1량 등 모두 6량이 선로를 이탈했다.

이 사고로 열차에 탑승한 승객 279명 가운데 34명이 경상을 입었다.

부상자 중 21명은 인근 충무병원·명지성모병원·이대목동병원·고대구로병원·여의도성모병원·성애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이송된 부상자 가운데는 인도인 3명, 일본인 1명, 네팔인 1명 등 외국인 5명이 포함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1명도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응급의료소를 설치하고 열차 안에 있던 승객들을 응급의료소와 인근 병원 등지로 이송했다.

사고를 수습하는 동안 KTX와 새마을호 등 경부·호남선 열차 운행이 지연되고 있다.

서울 지하철 1호선은 한때 상·하행선 모두 운행이 중단됐으나 오후 9시30분께부터 재개됐다.

SNS에는 "갑자기 기차가 미친 듯이 흔들리더니 의자가 제멋대로 돌아가고 정전되고 기차가 멈췄다. 사람들이 소리를 지르고 열차 안에서 연기가 났다" 등 목격담이 올라왔다.

탈선한 열차에 타고 있던 정모 씨는 "열차 안 물건이 전부 떨어지고 의자도 돌아갔다. 지금도 너무 무섭고 심장이 떨린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사고 이후 영등포역에서 출발하는 열차 승객 일부를 다른 열차로 안내했다.

서천행 열차를 타려던 전병수(67)씨는 "원래 8시54분 열차를 탈 예정이었는데 2시간 넘게 기다렸다"며 "서천까지는 못 가고 홍성에서 내려 차를 타고 가야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행신행 KTX 열차에 탔다가 광명역에서 하차한 김모(32)씨는 "광명역에서 긴급 복구 중이라고 해서 40분을 기다렸는데 갑자기 더 이상 열차를 운행하지 않는다고 내리라고 했다"며 "처음에 지하철 1호선도 운행을 안 한다고 해 겨우 광역버스를 타고 사당으로 왔다"고 말했다.

코레일은 선로 복구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violet813@naver.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