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 '올해의 인물'에 젤렌스키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투혼'
타임 '올해의 인물'에 젤렌스키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투혼'
  • 한시형 객원기자
  • 승인 2022.12.08 05:48
  • 수정 2022.12.08 0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임 '올해의 인물' [AFP/타임=연합뉴스]
타임 '올해의 인물' [AFP/타임=연합뉴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022년 '올해의 인물'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투혼'(The Spirit of Ukraine)을 선정했다.

타임은 7일(현지시간) 특집기사에서 "용기도 두려움만큼 널리 전파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젤렌스키와 우크라이나의 투혼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에드워드 펠센털 타임 편집장은 이번 결정은 "기억할 수 있는 가장 명쾌한 선정"이라며 "키이우를 떠나지 않고 남아서 지지를 결집하기로 한 젤렌스키의 결정은 운명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인들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후 물러서지 않고 저항에 나서 잃어버린 영토를 회복하고 있다.

코미디언 출신인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발발 후 하루도 빠짐없이 공개 연설로 국민들의 사기를 북돋우고 서방의 군사·재정 지원을 끌어낸 것은 물론 최전선을 직접 방문해 전쟁 지도자의 역할을 충실히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펠센털 편집장은 "젤렌스키는 지난 수십 년간 전혀 본 적이 없는 방식으로 세계를 움직였다"면서 "2022년 세계는 젤렌스키의 박자에 맞춰 행진했다"고 말했다.

함께 선정된 '우크라이나의 투혼'에 대해 펠센털 편집장은 "우크라이나 안팎에서 수많은 사람이 구현한 정신"이라며 이름 모를 병사들과 종군 기자들, 사람들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선 요리사와 의사들을 그 사례로 들었다.

통신망이 끊겼던 우크라이나에서 무선인터넷 단말기를 제공한 엔지니어 올렉 쿠트코프, 우크라이나 언론 '키이우 인디펜던트'의 올가 루덴코 편집국장, 영국인 의사 데이비드 노트, 포격 도중 아이를 출산한 이리나 콘드라토바 등이 젤렌스키와 함께 타임 표지 사진에 실렸다.

한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잇달아 발생한 러시아 본토 내 군사시설에 대한 공격 이후 다시금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다.

7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은 TV로 방송된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고 스푸트니크,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또 "우리는 가장 앞선 핵무기들을 갖고 있지만, 이들을 휘두르고 싶진 않다. 우리는 그런 무기를 억지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는 미국처럼 다른 나라에 전술핵을 배치하지 않았다"고 비난하고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와 동맹을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선제적으로 핵 위협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는 입장도 거듭 주장했다.

christmashan@hanmail.net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