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근무 北외교관 탈북…北국경 개방전 연쇄탈북 가능성
유럽 근무 北외교관 탈북…北국경 개방전 연쇄탈북 가능성
  • 최석진 기자
  • 승인 2023.06.09 06:28
  • 수정 2023.06.09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보스토크 북한 영사관 가족 2명 실종(서울=연합뉴스)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총영사관 직원의 가족 2명이 행방불명돼 현지 수사 당국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고 6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 등이 보도했다.
블라디보스토크 북한 영사관 가족 2명 실종(서울=연합뉴스) 러시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총영사관 직원의 가족 2명이 행방불명돼 현지 수사 당국이 소재 파악에 나섰다고 6일(현지시간)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 등이 보도했다.

이달 초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영사관 직원 가족 2명의 행방불명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최근 유럽에서 근무하는 북한 외교관의 탈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연합뉴스는 정부 고위 관계자와 여권 인사 등을 인용, '몇 주 전' 유럽에서 근무하던 북한 외교관이 탈북했다고 보도했다.

탈북한 북한 외교관의 근무 국가와 동반 탈북 인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완화에 따라 머지않아 북한 국경이 다시 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북한 외교관과 해외 근무자의 탈북이 잇따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인적 왕래가 재개되면 재외 인력의 대거 복귀와 교체가 예상되기 때문에 북한으로 귀국을 원치 않는 외교관과 주재원의 이탈이 이어질 것이란 관측에서다.

앞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실종된 북한인 모자는 수개월간 북한 영사관에 연금된 상황에서 탈출한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이날 보도했다.

RFA는 복수의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실종된 이들은 '고려항공' 소속 무역대표부가 러시아로 파견한 박모 씨의 아내 김모(43) 씨와 아들 박모(15) 군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북한 식당 '고려관'의 지배인으로 외화벌이를 하던 박 씨는 지난 2019년 검열을 받으러 평양에 들어갔다가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로 러시아로 다시 나오지 못했다.

이에 따라 박 씨의 아내 김 씨가 '대리 지배인' 자격으로 고려관을 경영했는데, 지난해 10월 국가보위성 소속의 식당 부지배인이 망명을 시도했다가 붙잡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지배인은 북러 국경이 다시 열리면 북한으로 송환돼 처형될 가능성이 큰데, 북한 당국이 '대리 지배인'이었던 김 씨에게도 책임을 물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 이번 실종의 배경이라는 것이다.

dtpchoi@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