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화물사업 매각 브레이크 걸렸다…이사회 종료 후 시정조치안 제출 예정
대한항공, 화물사업 매각 브레이크 걸렸다…이사회 종료 후 시정조치안 제출 예정
  • 허서우 기자
  • 승인 2023.11.01 17:57
  • 수정 2023.11.0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열리는 아시아나항공 이사회서 화물 사업 매각 논의
대한항공, 이사회 연기로 EC에 시정조치안 제출 기한 연장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부 매각 여부를 결정하는 임시 이사회가 예정된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위로 대한항공 소속 화물기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부 매각 여부를 결정하는 임시 이사회가 예정된 지난달 3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활주로 위로 대한항공 소속 화물기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 기업결합을 추진 중인 가운데 화물사업 매각에 제동이 걸렸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아시아나항공은 이사회를 개최해 화물사업 매각을 두고 약 8시간에 걸쳐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오는 2일 재개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사회에서는 대한항공이 EC에 제출할 아시아나항공 화물 사업 매각 방안 시정조치안 동의 여부를 논의한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의 화물사업 분리매각은 EU가 대한항공 기업결합 심사에 대해 요구한 시정조치안이다.

사내이사 2인, 사외이사 4인으로 구성된 이사회는 지난달 29일 진광호 아시아나항공 보안실장이 사내이사직을 사임하면서 5명 중 과반인 3명 이상 찬성으로 가결이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오는 2일 아시아나항공 이사회에서 화물사업 매각에 대한 동의가 내려지면 EU 집행위에 관련 내용이 담긴 시정조치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원래대로라면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이사회로부터 화물사업 매각을 승인받아 EC에 시정조치안을 제출할 계획이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사회가 미뤄지면서 EC에 시정조치안 제출 기한을 연장했다"며 "2일 아시아나항공 이사회가 끝나는 대로 시정조치안을 정리해 EC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이사회에서 화물 사업 매각이 승인되지 않을 시 또 다른 플랜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이사회를 통해 약 3년 동안 진행된 양사의 기업결합이 갈피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사회에서 승인받지 못한다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은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

[위키리크스한국=허서우 기자]

seowoo98@wikileaks-kr.org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