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살충제 계란 파동..비양심적인 불법 농가에 확실한 제재..
소비자단체, 살충제 계란 파동..비양심적인 불법 농가에 확실한 제재..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8.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현 기자 = 소비자단체 '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 22일 "살충제 계란 사태는 예고된 인재"라며 "정부는 긴장감을 갖고 전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비양심적인 불법 농가에 대해 확실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정부는 국민 식품의 안전을 지켜줄 의무와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익네트워크는 "자고 일어나면 늘어나있는 살충제 계란 농가 리스트에 이제는 아예 계란 섭취를 중단한 가구도 늘고 있다"며 "일반 농가보다 오히려 친환경 인증 농가에서의 부적합 판정 계란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나, 계란뿐만이 아닌 전반적인 식품에 대한 불신도 함께 자리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비싼 금액을 지불하더라도 믿을 수 있어 구매했던 인증제도에 대한 배신감도 커져만 간다"며 "이런 현실은 양심적으로 제품을 생산·유통하는 일부 기업에게도 피해를 줄 우려가 있으며, 친환경 제품 섭취를 원하는 소비자의 선택권도 제한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로 인해 사후관리는커녕 사전관리부터도 제대로 되지 못하고 있는 정부의 소홀한 관리 체계가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며 "피프로닐·비펜트린 등 공공연하게 사용되고 있는 살충제의 잔류기준 자체도 세워지지 않은 채 관리·감독이 이뤄졌다는 사실이 그것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는 "식품의 생산·유통·판매 관리 시스템이 농식품부와 식약처로 이원화 되어 있음에 따라 부처간 엇박자 나고 있는 것도 문제"라며 "식품안전관리시스템의 일원화를 포함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kbs1345@naver.com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