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쟁] 정권 교체, 검찰 수사, 사드보복... M&A 손놓은 대기업들
[경제전쟁] 정권 교체, 검찰 수사, 사드보복... M&A 손놓은 대기업들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7.09.0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석진 기자= 기업 경영에서 자금이 전쟁의 실탄이라면, 인수·합병(M&A)은 새로운 병기다.

상대방들이 끊임없이 무기를 개량하고 있는데, 나만 구식 무기를 갖고 있다면 전쟁에서 패할 수 밖에 없다. 새로운 기술을 개발한 작은 기업들을 계속 M&A하고 신성장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얘기다.

대통령 탄핵- 진보정권 출범이라는 정치적 대격랑이 일었던 올 상반기, 우리 대기업들은 M&A에서 침체를 면치 못했다.

풍부한 시중 유동성 하에서도 정권 교체는 물론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 국내외 불확실성이 컸던데다 중소기업 적합업종 품목 재지정 등 규제로 인해 대기업들이 새롭게 진출할 수 있는 사업영역도 제한된 탓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대기업 M&A 건수는 4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9건)과 비교해 23.7%(14건) 감소했다. 같은 기간 비계열사간 M&A는 27건으로 지난해(33건)와 비교해 6건 감소했다. M&A 금액도 삼성의 하만(Harman) 인수건(9조3000억원)을 제외하고 보면 6조4000억원에서 1조1000억원으로 82.8%나 급감했다.

이 기간 중 국내 대기업들이 M&A에 소극적이었고 신산업 진출과 역량 강화도 활발하지 않았다.

가장 큰 원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정권 교체 과정에서의 불확실성이 꼽힌다. 대기업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재단 지원 등의 문제에 얽히면서 총수 부재로 인해 M&A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됐다.

특히 M&A시장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던 국내 재계 1위인 삼성과 재계 순위 5위인 롯데가 뇌물 공여 등의 의혹을 받으면서 주춤했다.

삼성의 경우 지난 2015년 삼성페이의 바탕이 된 루프페이를 비롯한 3건, 지난해 하만 등 6건의 M&A를 성사시켰고 롯데도 지난 2015년 KT렌탈과 더 뉴욕팰리스 호텔, 지난해 삼성SDI 화학부문·삼성정밀화학 등을 인수하며 M&A로 사세를 확장하는 중이었지만 올 들어서는 제동이 걸렸다.

빅딜(Big Deal)이 실종되면서 해외 투자자 역시 국내 기업들에게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다른 나라에 눈을 돌렸다.

M&A시장 큰손 중 하나인 중국업체들이 사드 배치 보복으로 한국에 대한 투자를 꺼린 점도 적잖은 영향을 미쳤다.

실제 상반기 중국계 자본 농상은행발전연맹, 푸싱그룹 등 중국 자본의 방한일정이 줄줄이 연기됐다. 농상은행발전연맹은 지난 3월 금융감독원을 비롯해 주요 기업 등을 둘러보는 투자투어를 계획했지만 이를 연기했고 같은 달 중국계 푸싱그룹도 방한을 전격 취소했다. 농상은행발전연맹의 경우 소속 은행들이 보유한 자산 만해도 수백조원 규모에 달한다.

게다가 올 8~9월 만료되는 중소기업 적합업종 재지정 여부도 하나의 이유로 작용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지난 30일 제47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말 중소기업 적합업종 권고 기간 3년이 만료되는 떡국과 떡볶이 떡과 박엽지를 3년 더 중기 적합업종으로 재지정했다.

중기 적합업종제도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사업을 보호하기 위해 2011년 도입해 운영하는 민간의 자율적인 합의제도다. 해당 품목으로 지정되면 최초 3년간 대기업의 사업 진출이 제한되며 1차례(3년) 더 연장할 수 있다.

동반위원회는 또 올해 9월부터 중기 적합업종 권고 기간인 총 6년이 만료되는 47개 품목에 대해서도 생계형 적합업종이 법제화되기 전까지 중기 적합업종으로 유지하는 데도 합의했다.

하반기에는 상반기와 비교해 대기업 M&A가 다소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정부의 출범으로 정치적 불확실성이 제거된데다 일감몰아주기 규제에 따른 지분 매각 등 지배구조 개편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현행법상에서는 대기업 상장 계열사의 경우 총수 일가 지분이 30%(비상장사 20%)를 넘지 않으면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에서 일단 제외된다.

kbs134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