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백악관 X파일(4) 김대중 감옥에 넣은 박정희 '반미감정'을 역이용하다
청와대-백악관 X파일(4) 김대중 감옥에 넣은 박정희 '반미감정'을 역이용하다
  • 위키리크스한국
  • 승인 2018.04.1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을 미워하는 것보다 남을 사랑하는 것이 얼마나 복된 일입니까. 하루를 살더라도 바르게 산다는 것이 얼마나 값진 일이겠습니까..." (1977년 7월 2일. 김대중-이희호 옥중서신)

박정희 정권에게 김대중은 그야말로 초대형 악재이자 '태풍의 눈'이었다. 김대중이 가는 곳마다 인파가 운집했고 어떤 경찰 병력에도 '독재 타도' 외침이 메아리쳤다. 박정희는 오로지 김대중을 감옥에 넣어야만 잠을 이룰 수 있었다.

명동사건으로 투옥된 김대중이 부인 이희호 여사와 '신앙의 힘으로 고난을 이겨나가자'고 서신을 교환하는 동안 박정희는 어떻게 하면 민주화 운동을 뿌리 뽑고, 카터의 미군철수 계획을 어떻게 하면 막을 수 있을지 대책 마련에 골몰했다.

당시 박정희 정권의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유신헌법 철폐'를 주장하는 민주화운동은 좀처럼 뿌리가 뽑히지 않았다.

1972년 12월 17일 선포된 유신헌법은 전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막강한 독재법이었다. 유신헌법은 △대통령 직선제가 아닌, 통일주체국민회의에서 대통령 선거(간접선거) △긴급조치권·국회해산권 등 대통령에게 초헌법적 권한 부여 △대통령 임기 6년으로 연장 △국회회기 단축 및 권한 약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처럼 정치적인 권리를 옥죄는 법이었기에 4년이 지났지만 유신헌법 철폐운동은 꼬리를 물었던 것이다.

박정희는 이같은 불리한 국내 정치 상황과 카터의 주한미군 철수 계획을 교묘하게 엮어 '반미 - 안보' 프레임으로 엮는 방안을 시도했고, 상당 부분 효과를 거두게 된다.

리처드 스나이더 대사가 6월 15일 본국에 보고할 때만 해도 형성되지 않았던 기류가 불과 몇 주 만에 급속하게 퍼지기 시작했다. 그것은 반미 분위기였다.

위키리크스가 입수한 스나이더의 1977년 7월 7일 본국 보고 전문을 보면 박정희는 한국 국민들의 안보에 대한 높은 불안감과 미국의 주한미군 철수 압박을 국내 정치적 입지를 강화하는데 활용했다.

당시 뉴욕타임스는 미국 CIA가 청와대 도청을 통해 박동선씨가 미국의 로비스트로 활동했다고 폭로했다. 미국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청와대 도청 의혹을 사실로 받아들였다. 또한 한국의 주요 지식인들에게 악명높은 김형욱의 증언을 프레이저 의원과 미국 언론이 편향적으로 다룸으로써, 주한 미군 철수 계획에 대한 한국인들의 깊은 불안과 공포가 미국에 대한 분노로 바뀌게 됐다.

스나이더는 "미국에 대한 한국인들의 오해가 널리 퍼진 것을 배경으로, 한국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을 꺼리는 이런 상황은 미국과 언론, 의회가 한국을 상대로 음모를 꾸미고 있거나 박 대통령을 잡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한국 정부 지지자들과 심지어 일부 야당 단체들 속에서 불러일으켰다"고 피력했다. 그는 "미군 철수에 대한 깊은 우려와 관련된 이런 인식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의심하면서, 미국이 한국을 저버리고 불신을 낳고 있다는 공포와 분노의 감정을 고조시켰다"고 덧붙였다.

박정희는 반미주의 물결을 정치적으로 유리하게 활용하기 위해 중도 성향의 야당 지도자 이철승을 청와대 면담에 소환했다. 박정희의 계략으로 이철승은 국회 회기 동안 이 문제들과 관련해 정부를 맹렬하게 공격하지 않기로 타협했다. 이철승은 국회에서의 논의와 협상을 통해 다른 야당 당원들을 설득했다.

박정희의 또 다른 계획은 미군 철수로 야기되는 새로운 안보 요구를 정권 공고화의 계기로 삼는 것이었다.

스나이더는 "안보 불안이라는 비옥한 땅에 씨앗이 심어졌고, 박정희는 그 정치적 수확물을 열심히 거둬들이고 있다"며 "현재 모든 한국 국민들이 걱정하는 한 가지가 있다면 그것은 안보며, 최근 야당 세력이 강한 지역구의 보궐선거에 전직 정부 검사와 유명한 반공 투쟁가가 승리한 것이 두드러진 한 사례"라고 밝혔다.

북한의 남침을 불안해하는 국민들이 박정희 정권에 힘을 보태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스나이더는 "박정희는 미국 언론과 의회의 힘을 입어 저변에 있던 정치적 불리함을 강점으로 바꿔버렸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분위기였기에 박정희가 철권 정치를 완화할 조짐은 없었다. 스나이더는 "야당이 긴급조치 9호를 해제할 작은 여지를 만든다 해도 정부 인사들은 아직 긴급조치 9호를 완화할 때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긴급조치 9호'란 유신헌법 철폐 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1975년 5월 13일 선포된 조치다.

그 내용은 실로 가공할만 하다. 유언비어의 날조.유포 및 사실의 왜곡·전파행위가 금지됐다. 물론 '유언비어'는 진실 여부를 떠나 경찰이 규정하는 것이었다.

또 △집회.시위 또는 신문.방송 기타 통신에 의해 헌법을 부정하거나 폐지를 청원.선포하는 행위 금지 △수업.연구 또는 사전에 허가받은 것을 제외한 일체의 집회.시위.정치 관여행위 금지 △이 조치에 대한 비방행위 금지 △금지 위반내용을 방송.보도.기타의 방법으로 전파하거나 그 내용의 표현물을 제작.소지하는 행위 금지 △이런 명령이나 조치는 사법적 심사의 대상이 되지 않으며 위반자는 영장 없이 체포할 수 있다는 것 등이 포함됐다. 민주국가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조치들이었다.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가 사망한 뒤, 12월 7일 긴급조치 9호가 해제될 때까지 4년여 동안 지속된 긴급조치 9호 시대는 '민주주의의 암흑기'로, 800여 명의 구속자를 낳아 '전국민의 죄수화'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특별취재팀= 최정미, 최석진, 이정우 기자]

 

 

 

 

 

명동사건은 민주화운동의 새로운 전기가 됐다. [사진=연합뉴스]

 

■ POLITICAL ATMOSPHERICS IN SEOUL ANTI-AMERICAN FEELING; PRESIDENT PAK'S POLITICAL STRENGTH; AND HOPE FOR PRISONER RELEASE RISING

SUMMARY: PRESIDENT PAK HAS TAKEN ADVANTAGE OF CURRENT HIGH LEVEL OF KOREAN CONCERN OVER SECURITY AND DEVELOPMENTS IN US, AND HAS STRENGTHENED HIS DOMESTIC POLITICAL POSITION. HE IS USING THIS NEW POLITICAL STRENGTH TO BUILD NATIONAL UNITY BASICALLY ON HIS OWN TERMS BUT WITH CONCESSIONS TO THE OPPOSITION. HOPE IS HE WILL ALSO USE NEW CONFIDENCE AND STRENGTH TO RELEASE MYONGDONG PRISONERS. END SUMMARY.

 

 

 

 

 


  1. ANTI-AMERICANISM - ANTI-AMERICAN FEELING HAS RISEN SHARPLY IN SEOUL IN RECENT WEEKS. DEEP CONCERNS AND FEARS ON THE PART OF ALL KOREANS ABOUT OUR GROUND FORCE WITHDRAWAL PLANS HAVE TURNED INTO SHARP ANGER AT U.S. IN MANY QUARTERS AS RESULT BLUE HOUSE BUGGING ALLEGATIONS, WHICH MANY HERE GENUINELY BELIEVE DESPITE DENIALS, AND CONGRESSMAN FRASER'S AND U.S. PRESS' "PREJUDICED HANDLING" OF TESTIMONY BY KIM HYONG-WOOK, WHO TO MAJORITY KNOWLEDGEABLE KOREANS IS UNSAVORY AND INCREDIBLE CHARACTER. PLAYED AGAINST BACKDROP OF WIDESPREAD KOREAN MISUNDERSTANDING OF USG PROCESSES AND RELUCTANCE TO RECOGNIZE ROK'S MISTAKES, THESE DEVELOPMENTS HAVE PRODUCED SUSPICION AMONG GOVERNMENT SUPPORTERS AND EVEN SOME OPPOSITON GROUPS THAT ELEMENTS OF USG, PRESS, AND CONGRESS ARE SOMEHOW CONSPIRING AGAINST ROK -- AND/OR ARE TRYING "TO GET" PRESIDENT PAK. THIS PERCEPTION, WHEN LINKED WITH DEEP CONCERNS OVER TROOP WITHDRAWAL, HAS GIVEN RISE TO MIXED FEAR AND ANGER THAT WE ARE FORSAKING ROK AND PROVING UNTRUSTWORTHY, WITH OUR COMMITMENT TO KOREA IN DOUBT.

     


  2. CURRENT ANTI-AMERICAN FEELING MUST, HOWEVER, BE KEPT IN PERSPECTIVE. ON THE ONE HAND, MOFA AMERICAN BUREAU CHIEF PAK SANG-YONG COMPARED IT TO PREVIOUS HIGHPOINTS WHEN SYNGMAN RHEE REJECTED ARMISTICE NEGOTIATION AND PERIOD FOLLOWING PARK CHUNG-HUI'S COUP. WIDESPREAD PRESS CARPING, ENDLESS PRIVATE COMPLAINTS TO US, A STUDENT SURVEY SHOWING DISLIKE OF AMERICA ON THE RISE, AND SERIES OF MINOR ANTIAMERICAN INCIDENTS SEEM TO BEAR THIS OUT TO A DEGREE. AT SAME TIME BUREAU DIRECTOR PAK UNDERCUT HIS OWN COMPARISON, SAYING HE THOUGHT PEAK OF ANIMOSITY HAD ALREADY BEEN PASSED. DESPITE WHAT WE DETECT AS GENUINE ANGER THERE IS A HOTCOLD SPIGOT-LIKE QUALITY IN KOREAN ATTITUDES AND MANY RESPONSIBLE FIGURES ADVISE US DAILY TO "KEEP COOL", KEEP LONG TERM PERSPECTIVE," AND "BE PATIENT." WE CONCLUDE THAT MANY KOREANS ARE GENUINELY ANGRY, BUT CONSTRAINING REALITY OF KOREANS' DEPENDENCE ON U.S. WILL REMAIN DOMINANT FACTOR SHAPING THEIR OUTLOOK. THESE ATTITUDES ARE NEVERTHELESS WORRISOME AND ARE CREATING SOME PROBLEMS, BUT AS ONE SOPHISTICATED ASSEMBLYMAN PUT IT: WITH REGROWTH OF TRUST IN THE SINCERITY OF OUR COMMITMENT, AN OBJECTIVE ALL KOREANS WISH FOR, OTHER PROBLEMS WILL BLOW AWAY.


  3. PAK GAINS POLITICAL STRENGTH-THIS SAID, STRIKING FEATURE OF CURRENT WAVE OF ANTI-AMERICANISM IS HOW IT HAS WORKED TO PRESIDENT PAK'S POLITICAL ADVANTAGE.
    GIVEN BASIC FEARS ABOUT TROOP WITHDRAWALS, SOME OPPOSITON NDP LEADERS AND DISSIDENTS CLEARLY HOPED SOME WEEKS AGO TO BE ABLE TO SEIZE GOLDEN OPPORTUNITY TO ATTACK ROKG AND PRESIDENT PAK FOR MISHANDLING U.S. RELATIONSHIP AND GENERATING U.S. TROOP DECISION. PAK WAS INCREASINGLY ISOLATED ON BOTH TROOP WITHDRAWAL AND HUMAN RIGHTS ISSUES. PRESIDENT HOWEVER, TOOK THREE INITIATIVES.


  4. FIRST HE SUMMONED "MIDDLE-OF-THE-ROAD" OPPOSITION NDP LEADER YI CHOL-SUNG TO KEY MEETING AT BLUE HOUSE (SEOUL 4535) WHERE YI MADE COMPROMISE DEAL WITH PRESIDENT NOT TO GO FOR GOVERNMENT'S THROAT ON THESE ISSUES DURING JUST COMPLETED ASSEMBLY SESSION; THE GUID REPORTEDLY WAS TROOP WITHDRAWAL RESOLUTION AND MUCH MORE IMPORTANT CONCESSION ON DEMOCRATIC PROCESS IN ASSEMBLY AND ON HUMAN RIGHTS. SURPRISINGLY YI, WHO HAD UNTIL RECENTLY BEEN IN BAD REPUTE IN MANY CORNERS OF HIS OWN PARTY SOLD HIS DEAL WELL TO OTHER OPPOSITION MEMBERS AND MAINTAINED SUBSTANTIAL PARTY SUPPORT THROUGHOUT ASSEMBLY DEBATE AND NEGOTIATION.


  5. AT ROUGHTLY SAME TIME, PRESIDENT TOOK SECOND STEP ON TROOP ISSUE WHERE HE HAD FOUND HIMSELF ISOLATED BY SAYING IN ESSENCE TO KOREAN PEOPLE HE DID NOT LIKE TROOP WITHDRAWAL ANY MORE THAN THEY DID, BUT THERE WAS NO REALISTIC ALTERNATIVE TO ACCEPTANCE U.S. DECISION. THEN, QUITE FORTUITOUSLY, RENEWAL OF U.S. PRESS ALLEGATIONS ON BUGGING PLUS KIM HYONG-WOOK HEARING REDOUNDED TO PAK'S BENEFIT BY DEFLECTING CONCERNS CUM ANGER TOWARD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PARTIES HAVE VERY CLEARLY HELPED THIS PROCESS ALONG PUSHING DURING ASSEMBLY NEGOTIATION FOR TOUGH TROOP WITHDRAWAL AND ANTI-U.S. ACTIVITIES RESOLUTIONS.


  6. PAK'S THIRD INITIATIVE WAS RENEWAL OF HIS PERENNIAL CALL FOR NATIONAL UNITY TO FACE NEW SECURITY DEMANDS IMPOSED BY TROOP WITHDRAWAL. IT WAS SEED PLANTED IN FERTILE SOIL OF CURRENT SECURITY CONCERNS, AND PAK IS BUSILY REAPING POLITICAL HARVEST. IF THERE IS ONE THING ALL KOREANS ARE CONCERNED ABOUT THESE DAYS IT IS SECURITY; RECENT BY-ELECTION VICTORY OF FORMER GOVERNMENT PROSECUTOR AND CELEBRATED "ANTI-COMMUNIST FIGHTER" O CHAE-TO IN A STRONG OPPOSITON DISTRICT IS JUST ONE STRIKING EXAMPLE OF THIS. AT SAME TIME ROK LEADER PUBLICLY IDENTIFIED AS BEST ABLE PROVIDE SECURITY OBVIOUSLY IS PAK CHUNG-HUI. IT IS A COMMONLY-ACCEPTED THOUGHT AMONG OPPOSITION AS WELL AS GOVERNMENT LEADERS THAT PAK HAS ONCE AGAIN SHREWDLY EXPLOITED EXTERNAL DEVELOPMENTS TO GAIN PERSONAL POLITICAL ADVANTAGE. IN SHORT, THROUGH HIS THREE INITIATIVES, WITH AN UNEXPECTED BOOST FROM US PRESS AND CONGRESS, PAK HAS TURNED A POTENTIAL POLITICAL MINUS INTO A SUBSTANTIAL


  7. A NEW POLITICAL DEAL? MOST INTRIGUING AND PERHAPS HOPEFUL ASPECT OF RECENT DEVELOPMENTS HAS BEEN LOOSENING OF INTERNAL RESTRAINTS AND PROMISE OF MORE. DISSIDENTS HAVE BEEN FEARFUL THAT U.S. WITHDRAWAL WOULD HAD PAK EXCUSE TO CALL FOR NATIONAL UNITY - WHICH HE HAS - AND THEN CRACK DOWN HARDER ON DISSIDENCE - WHICH HE HAS NOT AT LEAST SO FAR. INDEED, THERE ARE NUMBER KEY DEVELOPMENTS WHICH ILLUSTRATE THE CONTRARY.


  8. DESCRIBED AS POLITICALLY CONFIDENT THESE DAYS BY BLUE HOUSE SOURCES, PAK APPEARS TO BE USING HIS POLITICAL STRENGTH TO NAIL DOWN A MORE DURABLE AND ORE GENERALLY ACCEPTABLE LONG-TERM POLITICAL DEAL WITH OPPOSITON, WITHIN FRAMEWORK OF YUSHIN CONSTITUTION, BUT WITH SOME CONCESSIONS. THROUGHOUT SPRING SAVE FOR CONTINUATION OF PAST EM-9 CASES AND PURSUIT OF A FEW MORE, ROKG HAS BEEN NOTICEABLY MORE CIRCUMSPECT IN PICKING UP AND PROSECUTING DISSIDENTS. FOR THEIR PART OPPOSITION ELEMENTS TURNED QUIET SINCE SPRING OFFENSIVE: UNIVERSITY DISTURBANCES EXPECTED THIS SPRING, FOR EXAMPLE, WERE HELD TO A FEW SHORT BURSTS WITH LITTLE OR NO EFFECT. WHILE IT COULD HARDLY BE CALLED FREE SWINGING, PRESS REMAINS MORE OPEN THESE DAYS THAN IN RECENT YEARS WITH EDITORS ALLOWED TO DO OWN CENSORING. FUNDAMENTAL REASONS FOR THIS ARE: ROKG REALIZATION THAT WITH POROUS EXTERNAL NEWS BARRIER "COVER-UPS" BACKFIRE; THERE ARE POLITICAL PLUSES IN COOPTED AS AVERSE TO RESTRICTED PRESS; AND OPPORTUNISTIC REALIZATION THAT THINGS LIKE KIM HYONGAWOOK AFFAIR CAN WORK TO PAK REGIME DOMESTIC POLITICAL BENEFIT.


  9. BEST AND MOST RECENT ILLUSTRATION OF NEW POLITICAL FORMULA THAT APPEARS TO HAVE BEEN WORKED OUT IS ACTIVITY DURING NATIONAL ASSEMBLY SPECIAL SESSION. ASSEMBLY TRULY WORKED HARD AND WORKED OVER THE MINISTRIES ON BOTH ECONOMIC AND POLITICAL QUESTIONS. CHONG IL-KWON PUTS IT THAT THE OPPOSITON HAS "GOTTEN AWAY WITH MURDER." BETTER DESCRIPTION, HOWEVER, IS THAT, FOR FIRST TIME SINCE INTRODUCTION YUSHIN CONSTITUTION, ASSEMBLY ACTUALLY ENGAGED NOT ONLY IN DEBATE BUT IN SUBSTANTIAL POLITICAL BARGAINING ON IMPORTANT POINT - THE SET OF RESOLUTIONS AND RECOMMENDATIONS ON TROOP WITHDRAWAL, HUMAN RIGHTS, AND "HARMFUL" U.S. ACTIONS (SEOUL 5577). AT COST OF STRONG ANTI-TROOPP WITHDRAWAL AND ANTI-AMERICAN ACTIVITIES RESOLUTIONS, GOVERNMENT PARTIES MADE SUBSTANTIAL CONCESSION TO OPPOSITION IN FORM OF JOINT RECOMMENDATION FOR "GENEROSITY" TO VIOLATORS OF EMERGENCY MEASURS ON BASIS OF NEBULOUS AGREEMENT TO REPENT. THUS WE HAVE PARADOXICAL RESULT, FROM U.S. POINT OF VIEW, OF JOINT RECOMMENDATION FOR PRISONER RELEASE, AT COST OF JOINT-GOVERNMENT/OPPOSITION RESOLUTIONS ATTACKING US.


  10. WE WOULD UNDERLINE THAT NOTHING IN ALL THIS PROMISES FUNDAMENTAL POLITICAL CHANGE. STRONG ANTI-GOVERNMENT OPPOSITON PEOPLE SEE PRESIDENT PAK AND OPPOSITION LEADER YI SIMPLY ENGAGED IN "CHARADE" TO EUCHRE PEOPLE'S FREEDOMS. GOVERNMENT OFFICIALS THEMSELVES SAY IT IS NOT YET TIME TO RELAX EMERGENCY MEASURE NUMBER NINE (EM-9) ALTHOUGH ASSEMBLY "RECOMMENDATION" ALSO PRIVIDES SMALL OPENING FOR LIFTING EM-9. DO DOUBT PAK RETAINS HIS COMMAND OF THE SITUATION BUT HE SEEMS CONFIDENT OF YI'S SUPPORT. THERE IS ALWAYS THE PROPSECT THAT, IN THE INTEREST OF "NATIONAL UNITY," HE WILL REVERT TO TOUGHER TACTICS. HE AMOST CERTAINLY WILL IF THE OPPOSITION "GETS OUT OF LINE".


  11. FACT REMAINS, HOWEVER, AT MOMENT WITH HELP OF YI CHOLSUNG, AMONG OTHERS, PAK APPEARS MORE CONFIDENT OF HIS POSITION AND BENT ON STRIKING MORE UNIVERSALLY ACCEPTABLE POLITICAL CONTRACT, WHICH INVOLVES SOME RELAXATION OF CONTROLS. ONE EFFECT OF THIS POLICY IS TO ISOLATE MOST ADAMANT OF ANTI-PAK DISSIDENTS EVEN MORE THAN BEFORE AND MAKE IT MORE DIFFICULT FOR MYONGDONG AND KIM DAE-JUNG SUPPORTERS TO MAINTAIN THEIR POLITICAL POSITIONS. THEY WILL BARGAIN STUBBORNLY TO ASSURE THAT PRISONERS DO NOT HAVE TO EAT CROW TO OBTAINTHEIR RELEASE. BUT POLITICAL PRESSURES ON PRISONERS AND FAMILIES TO COMPROMISE EVEN FROM SUPPORTERS, WILL BE GREAT. IF ROKG IS PERSUASIVE MOST STRIKING RESULT OF RECENT DEVELOPMENTS APART FROM SHOT OF ADRENELIN GIVEN NATIONAL ASSEMBLY COULD BE EARLY RELEASE OF AT LEAST SOME OF MYONGDONG DEFENDENTS AND POSSIBLY OTHER EM-9 PRISONERS. MANY POLITICAL OBSERVERS HERE ARE PREDICTING AUGUST


  12. IT SEEMS A REALISTIC POSSIBILITY TO BE HOPED FOR. BUT, AS SPEAKER CHUNG IL-KWON PUT IT, DIM DAE-JUNG REMAINS A MAJOR HEADACHE FOR GOVERNMENT. SNEIDER



  13.  

 

 

 

 

 

 

[번역]

■서울의 정치적 분위기: 반미 감정, 박 대통령의 정치적 힘, 수감자 석방의 기대 (1977. 7. 7)

요약: 박 대통령은 한국의 안보에 대한 높은 불안감과 미국의 상황들을 유리하게 적용했고, 국내 정치적 입지를 강화했다. 그는 이 정치적 힘을 이용해 자기 방식으로, 한편으로는 야당에 양보를 보이기도 하며 통일을 이끌려고 하고 있다. 또한 새로 얻은 자신감과 힘을 이용해 명동 수감자들을 석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 요약 끝

 

 

 

 

 

 


  1. 반미주의 – 최근 몇 주 동안 서울에서 반미 감정이 급격하게 일어났다. 사실 부인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믿고 있는 청와대 도청 의혹과 함께, 한국의 주요 지식인들에게 악명높은 김형욱의 증언을 프레이저 의원과 미국 언론이 편향적으로 다룸으로써, 주한 미군 철수 계획에 대한 한국인들의 깊은 불안과 공포가 미국에 대한 분노로 바뀌었다. 미국에 대한 한국인들의 오해가 널리 퍼진 것을 배경으로 한국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을 꺼리는 이런 상황은 미국과 언론, 의회가 한국을 상대로 음모를 꾸미고 있거나 박 대통령을 잡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한국 정부 지지자들과 심지어 일부 야당 단체들 속에서 불러일으켰다. 미군 철수에 대한 깊은 우려와 관련된 이런 인식은 한국에 대한 미국의 약속이 의심을 받으면서, 미국이 한국을 저버리고 불신을 낳고 있다는 공포와 분노의 감정을 고조시켰다.

     


  2. 그러나 현재의 반미 감정은 넓은 국면에서 봐야한다. 박상용 외교부 미주국장은 이를 이전에 이승만이 휴전 협정을 거부하고 뒤이어 박정희의 쿠데타가 일어났던 중대했던 시점에 비유했다. 널리 확산된 언론의 흠집 잡기, 우리에 대한 끝없는 불만들, 미국에 대한 혐오가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학생 조사, 일련의 반미 관련 작은 사건들이 이를 여실히 입증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면서 박 국장은 적대감이 극에 달한 시점은 이미 지났다고 본다고 자신의 비유를 희석시켰다. 진짜 분노라고 우리가 인식했음에도 한국의 태도에는 양면성이 있었고, 많은 관계자들이 우리에게 침착함을 유지하고 먼 시각에서 보면서 인내하라고 조언했다. 우리는 많은 한국인들이 정말 분노하고 있지만, 한국이 미국에 의존하는 현실에 제약을 가하면, 지배적인 요소로 인해 그들의 관점이 형성될 거라고 결론지었다. 이런 태도들은 걱정스럽고 문제도 불러일으키지만, 한 수준 있는 의원이 말했듯 미국의 약속과 모든 한국인들이 바라는 목표에 대한 신뢰를 다시 세우면 다른 문제들은 사라질 것이다.


  3. 정치적 힘을 얻는 박정희 - 현재 반미주의 물결이 박정희를 정치적으로 유리하게 만들었다. 미군 철수에 대한 공포가 일면서, 몇 주 전 야당인 신민당 지도자들과 반체제 인사들은 미국과의 관계를 제대로 이끌지 못하고 미군이 철수를 결정하도록 만든 한국 정부와 박정희 대통령을 공격할 절호의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기대했다. 박정희는 미군 철수와 인권 문제에 있어서 고립되어갔다. 그러나 그에게는 세 가지 계획이 있었다.


  4. 먼저 그는 중도 성향의 야당 지도자 이철승을 청와대 면담에 소환했다. 그곳에서 이철승은 국회 회기 동안 이 문제들과 관련해 정부를 맹렬하게 공격하지 않고 대통령과 타협을 하기로 했다. 바로 미군 철수 문제 해결과 그리고 의회의 민주적 절차와 인권 문제에 대한 양보다. 놀랍게도 최근 자신의 정당에서 나쁜 평판 속에 있었던 이철승은 국회에서의 논의와 협상을 통해 다른 야당 당원들을 설득했고, 당의 큰 지지를 유지했다.


  5. 동시에 박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자신은 미군 철수를 원하지 않지만 미국의 결정을 받아들이는 것 외에 현실적인 대안이 없다고 말함으로써 자신을 고립시켰던 미군 문제와 함께 두 번째 계획에 들어섰다. 그때 마침 도청과 김형욱의 공판에 대한 미국 언론의 의혹이 불안과 분노의 방향을 미국 쪽으로 돌려주면서 박정희에게 이득을 줬다. 여당은 미군 철수와 반미운동 해결을 위한 국회 회의 동안 이러한 과정을 밀어붙이는 데 확실히 기여했다.


  6. 박정희의 세 번째 계획은 미군 철수로 야기되는 새로운 안보 요구에 직면해 또 다시 통일을 반복적으로 외치는 것이었다. 안보 불안이라는 비옥한 땅에 씨앗이 심어졌고, 박정희는 그 정치적 수확물을 열심히 거둬들이고 있다. 현재 모든 한국 국민들이 걱정하는 한 가지가 있다면 그것은 안보다. 최근 야당 세력이 강한 지역구의 보궐선거에 전직 정부 검사와 유명한 반공 투쟁가가 승리한 것이 두드러진 한 예이다. 이와 동시에 안보에 있어 최고의 능력을 보여주는 리더로 박정희는 공공연히 인식되고 있다. 박정희가 또 다시 약삭빠르게 외부상황을 이용해 개인의 정치적 이득을 볼 거라는 것은 여당과 야당 양쪽의 지도자들 사이에서 통상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생각이다. 요약하자면 그는 세 가지 계획에 더해 뜻밖에 미국 언론과 의회의 힘을 입어 저변에 있던 정치적 불리함을 강점으로 바꿔버렸다.


  7. 최근 상황에서 가장 흥미롭고 희망적일 수도 있는 것은 한국내의 규제 완화의 가능성이 보이는 것이다. 반체제 인사들은 미군 철수가 박정희가 또 통일을 외치고,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은 더 강도 높은 반체제 탄압의 빌미를 줄까 두려움을 가져왔다. 그런데 대조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중요한 국면들이 있다.


  8. 현재 청와대 정보원들이 정치적 확신을 기술하는 가운데, 박정희는 유신체제의 틀 안에서 그의 정치적인 힘을 이용해, 지속적이고 보편적으로 인정받는 야당과의 정치적 거래를 몇 가지 양보와 함께 이끌어내려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봄 긴급조치 9호 사건들을 제외하고는 한국 정부는 반체제 인사들을 잡아 기소하는 데 눈에 띄게 더 신중한 모습을 보여왔다. 봄의 공세 이후 반대파들은 조용해졌다. 대학에서 몇 건의 작은 소요사태들은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였다. 활동이 자유롭다고 보기 힘들지만, 요즘 언론은 편집자들의 자체 검열 허용으로 지난 최근 몇 년보다 더 열려있다. 이에 대한 근본적인 이유는 이렇다. 한국 정부가 외부 뉴스 차단에서 새나오는 은폐의 역효과를 인식하고, 언론 규제 반대 동의에 정치적 장점들이 있으며, 김형욱 사건이 박정희 정권에 이익을 줄 수 있다는 기회주의적인 자각이 있기 때문이다.


  9. 새 정치 계획의 형태는 최근 임시 국회 기간 동안의 활동으로 볼 수 있다. 국회는 경제와 정치적 문제에 관해 정부 부처들을 밀어붙이며 열심히 진행됐다. 정일권은 야당이 ‘멋대로 한다’고 했다. 그러나 좋게 말하자면 유신체제 도래 이후 처음으로 국회가 실제로 토론뿐만 아니라 미군 철수와 인권, 미국의 유해 활동 문제의 해결과 권고에 관한 중요한 쟁점을 놓고 정치적 협상에 열심히 임한 것이다. 미군 철수 반대와 반미운동 해결을 대가로 여당은 반성이라는 모호한 동의 하에 긴급조치 위반자에 대한 관용을 합동 권고하는 형식으로 야당에 큰 양보를 했다. 이리하여 우리는 미국의 관점에서 봤을 때 미국을 공격하기 위한 여야당 합동 해결안의 대가가 수감자 석방을 위한 합동 권고라는 역설적인 결론에 도달했다.


  10. 우리는 이 모든 상황에서 아무런 근본적인 정치적 변화를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강력한 반정부 야당 사람들은 박정희와 야당 지도자 이철승이 국민의 자유를 놓고 가식적으로 행동했다고 보고있다. 국회 권고가 긴급조치 9호를 해제할 작은 여지를 만든다 해도 정부 인사들은 아직 긴급조치 9호를 완화할 때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박정희가 그의 지휘력을 유지할 지는 의심스럽지만 이철승의 지원에는 확신이 있는 모습이다. 그는 늘 통일에 대한 관심 속에서 강경한 전략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 야당이 선을 넘으면 확실히 그럴 것이다.


  11. 이철승의 도움으로 그의 입지는 확신에 차게 됐고, 규제 완화가 따르는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정치적 계약에 힘을 쏟는 것으로 보인다. 이 정책의 한 가지 효과는 대부분의 강경한 반체제 인사들을 전보다 더 고립시키고 명동과 김대중 지지자들이 그들의 정치적 지위를 유지시키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드는 것이다. 그들은 수감자들이 굴욕적으로 석방되지 않을 수 있도록 끈질기게 협상할 것이다. 그러나 수감자들과 가족들에 대한 정치적인 압박은 커질 것이다. 한국 정부가 국회가 활발히 움직이도록 자극한 것 외에 최근 전개과정에서 큰 성과는 적어도 일부 명동 반체제 인사들과 그 외 긴급조치 9호 수감자들을 조기 석방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곳의 많은 정치 전문가들은 8월 15일로 예상하고 있다. 현실적인 가능성이 기대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일권의 말에 의하면 김대중은 정부의 주요 골칫거리로 남을 것이라고 한다. /스나이더 주한 미 대사



  12.  

 

 

 

 

 

 

 

 

 

kbs134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