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올해 1분기 매출액 2722억·영업익 709억…영업이익률 26%
에어부산, 올해 1분기 매출액 2722억·영업익 709억…영업이익률 26%
  • 박응서 기자
  • 승인 2024.05.14 15:51
  • 수정 2024.05.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노선 주력으로 중화·동남아 등 중단거리 여행 수요 꾸준히 이어져
에어부산 A321neo 항공기 사진.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 A321neo 항공기 사진.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이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률 26%을 기록하며 순항했다. 

에어부산은 14일 오후 영업(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액 2722억원, 영업이익 709억원, 영업이익률 2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28%, 영업이익은 48% 늘어난 수치다. 이는 에어부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해 팬트 업(pent-up) 효과로 폭증했던 중단거리 여행 수요가 올해도 꾸준히 이어졌다"며 "특히 엔저 현상 지속으로 일본 여행 열기가 식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본 노선을 주력으로 하는 에어부산 호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에어부산은 김해·인천 양 공항에서 후쿠오카, 오사카, 도쿄(나리타), 삿포로 4개 일본 노선에 안정적 운항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부산-마쓰야마 정기 노선에 신규 취항하며 일본 소도시 여행 트렌드 공략에도 나섰다. 지역 내 일본 노선 시장 점유율 우위를 지속하는 한편 여객 수입 창출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중국 노선도 활력을 되찾고 있다. 에어부산은 올해 1분기 중국 노선 공급을 지난해 1분기보다 15배 수준까지 대폭 확대했다. 회사는 상용과 관광 노선이 적절히 포진된 중국 노선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회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어부산의 중화 노선 중 타이베이, 가오슝 항공편의 1분기 탑승객은 절반 이상이 대만 국적일 정도로 외국인 관광객 수요가 많았다. 계절적 성수기에 속했던 1분기 동남아 노선 이용객도 꾸준히 이어졌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27일부터 부산-타이베이 노선을 기존 주 7회에서 14회로 증편했고, 지난 1일부터 부산-보홀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

지역 거점 항공사 입지도 탄탄하다. 지난해까지 10년 연속 김해공항 여객 점유율 1위를 기록했던 에어부산은 올해 1분기에도 32% 점유율을 기록하며 꾸준하게 우위를 점하고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시장 상황과 여행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기민한 전략 수립을 통해 탄력적인 노선 운영과 기재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에어부산의 기업 철학인 완벽한 안전 수준과 차별화된 서비스, 편리한 스케줄과 실용적인 가격을 바탕으로 최고의 고객 가치를 실현하고 양질의 성과를 이뤄낼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gopoong@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