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O, 우크라이나에 군사 훈련 지원 파병 검토...美 참전 계기 우려
NATO, 우크라이나에 군사 훈련 지원 파병 검토...美 참전 계기 우려
  • 최석진 기자
  • 승인 2024.05.17 11:21
  • 수정 2024.05.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찰스 브라운 미 합참의장, 나토회의 참석차 브뤼셀행 비행기에서 인터뷰
"(나토교관의 우크라이나 파병) 시간이 지나면 결국 우리는 거기에 도달할 것"
백악관은 아직 파견하지 않는다는 입장, 미국의 직접적인 참전 계기 우려
지난 1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보가타 사격장에서 NATO의 최대 군사 훈련 중에 하나인 스위프트 리스폰스 24 훈련의 일환으로 독일, 스페인, 네들란드, 루마니아 군인들이 훈련하고 있다. [출처=AFP/ 연합]
지난 1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보가타 사격장에서 NATO의 최대 군사 훈련 중에 하나인 스위프트 리스폰스 24 훈련의 일환으로 독일, 스페인, 네들란드, 루마니아 군인들이 훈련하고 있다. [출처=AFP/ 연합]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세가 날로 거세지는 가운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우크라이나 군대의 훈련을 지원하기 위한 파병을 검토하고 있어, 미국이 직접 러시아와 충돌하는 계기가 될 우려가 제기 되고 있다.

찰스 브라운 미국 합참의장은 16(현지시간) 나토 회의 참석을 위한 브뤼셀행 출국 비행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토의 훈련 교관의 배치는 불가피하다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브라운 합참의장은 이날 인터뷰를 하면서 "(나토의 교관이 우크라이나 파병하는 것) 시간이 지나면 결국 우리는 거기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재로서 이런 우크라이나 내부에서의 노력은 "많은 나토 훈련 교관들을 위험에 빠뜨릴 것"이라며 이는 귀중한 방공망을 전장 근처의 우크라이나 인프라 대신 훈련 교관들을 보호하는 데 사용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을 의미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브라운 미국 합참의장 [출처=로이터/연합]
브라운 미국 합참의장 [출처=로이터/연합]

이는 만일 우크라이나군 훈련 지원을 위한 파병이 이뤄질 경우 현지 방공망은 우크라이나 인프라보다는 파병군 보호와 관련해 더 많은 임무를 수행하게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브라운 합참의장의 발언은 우크라이나 파병에 선을 그은 미국을 비롯한 나토 동맹국들의 기존 입장에서 나아간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서방은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경제적 지원은 제공하면서도 러시아와의 직접적인 군사 충돌이 자칫 더 큰 전쟁으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해 파병에는 신중한 입장을 취해왔다.

다만 러시아의 춘계 대공세 본격화 속에 우크라이나가 동부 전선에서 열세를 보이면서 유럽 동맹국들 사이에서는 입장 변화가 속속 목격된다. 나토의 주요 축으로서 핵무기 보유국인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훈련 교관을 넘어선 파병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우크라이나군 방공포 부대 소속 병사가 지난 3월 28일(현지시간) 러시의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체르니히브 지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드론을 겨냥해 기관총을 발사하고 있다.[출처=로이터/연합]
우크라이나군 방공포 부대 소속 병사가 지난 3월 28일(현지시간) 러시의 공격으로 우크라이나 체르니히브 지역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드론을 겨냥해 기관총을 발사하고 있다.[출처=로이터/연합]

동유럽에서 상대적으로 심한 안보 불안을 겪는 에스토니아 등은 마크롱 대통령의 입장에 동조했다. 가브리엘류스 란즈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무부 장관은 최근 가디언 인터뷰에서 "우리 군은 전쟁 전부터 우크라이나에서 우크라이나군을 훈련해왔다""그런 전통으로 돌아가는 건 쉬운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국 매체 세마포르(Semafor)는 브라운 합참의장의 발언을 두고 "이는 나토 국가들이 우크라이나에 군대 투입을 꺼리던 것에서 상당히 벗어난다는 점을 의미하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군에서 목격된 이 같은 입장 선회 신호는 기존 훈련 지원 방식이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나왔다.

미군은 미국과 폴란드·독일로 우크라이나 병사들을 모아 훈련을 해왔는데, 군대가 오가는 시간 등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가 있었다. 특히 최근 몇 주간 러시아의 거센 공격에 심각한 위기를 느낀 우크라이나는 미국과 나토 측에 자국의 신병들을 최전선에 신속히 배치할 수 있도록 훈련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한 상황이다.

나토회의에 참석한 우크라이나 젤렌스키 대통령 [출처=연합]
나토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 [출처=연합]

미 당국자들은 우크라이나군의 자체 훈련으로는 충분치 않으며 올여름으로 예상되는 러시아의 공격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더 낫고 신속한 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또한 군 관계자들도 훈련지를 우크라이나로 옮기면 미국 훈련 교관들이 현지 최전선에서 일어나는 획기적 변화에 대한 정보를 더 빨리 수집하고 이를 훈련에 적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다만 이런 훈련 지원 파병이 미국을 우크라이나 전쟁에 직접 개입하는 계기를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NYT"나토의 일부로서 미국은 동맹 조약에 따라 훈련 교관들에 대한 모든 공격에 대한 방어를 지원해야 한다""이는 미국을 전쟁에 끌어들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은 훈련 교관을 포함한 미군 병력을 우크라이나에 파견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단호히 밝혀왔으며 이날도 미 행정부 관계자가 이 같은 입장을 반복했다고 NYT는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최석진 기자]

 

 

 

dtpchoi@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