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일중 정상회의 반발해 도발, 로켓 1단 비행 중 폭발
북,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일중 정상회의 반발해 도발, 로켓 1단 비행 중 폭발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4.05.28 05:31
  • 수정 2024.05.28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정찰위성 발사 장면(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정찰위성 발사 장면(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 27일 밤 군사정찰위성 추가 발사를 감행했지만 실패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밤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리 군은 오늘 오후 10시 44분께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남쪽 방향으로 발사한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후 오후 10시 46분께 북한 측 해상에서 다수의 파편으로 탐지돼 공중폭발한 것으로 평가되며, 한미 정보당국은 긴밀한 공조 하에 세부적으로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북한도 28일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군사정찰위성 발사 과정에서 신형 로켓 1단이 비행 중 공중에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발사 실패를 인정했다.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한 지 1시간30여분이 지난 28일 새벽 0시 22분에 빠르게 실패를 공식화한 것이다.

북한은 한중일 정상회의가 예정된 27일 새벽 일본 정부에 내달 4일 0시까지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통보했다.

통보 당일이자 예고기간 첫날 정찰위성 발사를 감행한 것으로, 한중일이 모처럼 조성한 협력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으며 한일과 중국 사이를 갈라치기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북한의 대북 제재 위반 행위에 단호한 태도를 보이는 한미일과 이에 미온적인 중·러 사이의 대치선을 다시 분명히 그으려는 노림수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21일 처음으로 군사정찰위성을 궤도에 올린 바 있다.

지난해 5월 31일과 8월 24일에 각각 로켓 추진체 문제로 발사에 실패하고 세번째 발사 만에 성공한 것인데, 6개월여만에 시도한 추가 발사에서 또다시 실패한 것이다.

북한은 올해 중에 정찰위성 3기를 추가로 발사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첫 시도에서 고배를 마셨다.

합참은 "우리 군은 미측과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 발사 준비 활동을 추적해왔고, 한미일 이지스구축함을 국가별로 지정된 해역에 사전에 전개시켜 경보정보공유체계를 가동하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었다"고 밝혔다.

kkang@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