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애플 AI 인텔리전스', 투자자 기대 못미쳐...신병기 발표 후 주가 하락
베일 벗은 '애플 AI 인텔리전스', 투자자 기대 못미쳐...신병기 발표 후 주가 하락
  • 최정미 기자
  • 승인 2024.06.11 05:31
  • 수정 2024.06.11 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2024 세계개발자회의(WWDC)'열고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을 발표했다.AP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2024 세계개발자회의(WWDC)'열고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을 발표했다.AP

애플이 새 AI 전략을 발표했음에도 뉴욕증시의 반응을 차가웠다. 뉴욕증시에서 애픅 주가는 WWDC 팀쿡 기조연설 이후 오히려 떨어졌다.

애플의 첫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가 베일을 벗었다. 앞으로 사용자는 메일·메모 등에 적은 내용들은 AI 교정·요약을 받을 수 있고, 통화 녹음 내용을 요약본으로 받을 수 있다. 또 사용자가 찍은 사진·동영상 AI 편집이 가능해지고 개별 검색도 쉬워진다. 음성비서 시리(Siri)는 오픈AI 챗GPT와 결합해 애플 앱 다양한 기능을 지원·제어를 지원한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2024 세계개발자회의(WWDC)'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애플 인텔리전스 기능을 발표했다. 이 기능들은 올해 하반기 공개될 iOS 18, 아이패드OS 18, 맥 OS, 세쿼이어(Sequoia)에 탑재될 예정이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애플 혁신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게 되어 무척 기쁘다”며 “애플 인텔리전스는 사용자가 애플 제품으로 이룰 수 있는 일, 그리고 애플 제품이 사용자에게 선사할 수 있는 능력에 일대 변혁을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메일·메모·웹페이지·서드파티(제3자앱) 등의 문서 작성 앱에서 사용자의 글을 재작성·교정·요약해준다. 재작성 기능은 사용자가 작성한 내용을 방향에 맞는 어조로 조정해 준다. 교정 도구를 통해선 문법·단어·문장 구조를 재점검할 수 있고 편집 방향을 받을 수 있다.

글의 내용을 요약해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긴 스레드의 경우 요약본을 탭(Tap)하기만 하면 본문을 볼 수 있다. 또 스마트 답장 기능을 통해 답장 내용을 추천·제안받고 이메일 질문을 식별해 답을 제안받는 기능도 추가된다.

또 사용자는 메모 앱과 전화 앱에서 오디오를 녹음·전사·요약도 가능하다. 통화 중 녹음을 시작하면 수·발신자에게 자동으로 녹음 사실이 알려지고, 통화를 마치면 애플 인텔리전스가 요약본을 생성해 제공한다.

애니메이션, 일러스트, 스케치 등의 사용자에 맞는 이미지 생성도 가능하다. 이미지플레이그라운드로 명명된 이 기능은 메시지를 비롯한 각종 앱에 탑재된다. 또 메시지를 주고받을 때 이모티콘과 같은 형태의 '젠모지(Genmoji)'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인텔리전스를 통해서는 사진편집 및 검색도 쉬워진다. AI가 사진을 인식해 사진의 키워드를 추출해 특정 장면을 검색할 수 있다.

가령 '타이다이 옷을 입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마야' 또는 '얼굴에 스티커를 붙인 케이티'라는 검색어를 입력할 경우 이에 맞는 사진이나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또 동영상 클립 중간에 나오는 특정 장면 검색도 가능하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우리가 오랫동안 노력해 온 순간"이라며 "떨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prtjami@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