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은행 가계대출 보름 새 2조원 증가...'영끌' 재개 조짐
5대은행 가계대출 보름 새 2조원 증가...'영끌' 재개 조짐
  • 강혜원 기자
  • 승인 2024.06.16 06:26
  • 수정 2024.06.16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 안내 현수막[연합뉴스 자료사진]
주택담보대출 안내 현수막[연합뉴스 자료사진]

5대 은행의 가계대출이 보름 새 2조원 넘게 불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시장 회복 흐름 속 주택담보대출이 가계대출 증가세를 견인하는 가운데, 신용대출까지 석 달 연속 늘어나는 분위기다.

16일 금융계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5대 은행(KB·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13일 기준 705조3천759억원으로, 5월 말(703조2천308억원)보다 2조1천451억원 늘었다.

4월 이후 석 달 연속 증가세로, 이 추세대로라면 증가 폭 역시 4월(+4조4천346억원)·5월(+5조2천278억원)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548조2천706억원)이 1조9천646억원 늘었다.

신용대출(102조9천924억원→103조2천757억원) 역시 13일 만에 2천833억원 증가했다.

5대 은행의 흐름으로 미뤄보면 전체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세도 석 달째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1천109조6천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원 많았다.

5월 증가 폭(+6조원)은 지난해 10월(+6조7천억원)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 거래는 지난해 12월 2만6천934호에서 1월 3만2천111호, 2월 3만3천333호, 3월 4만233호, 4월 4만4천119호로 꾸준히 증가했다.

주택 매매 거래량은 통상 2∼3개월 시차를 두고 주담대에 영향을 미친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도 최근 보고서에서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수도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실수요 중심의 시장이 강화되는 움직임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서울을 중심으로 주택 매매 가격 상승 기대감도 커지는 분위기다.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전국 주택매매가격전망지수(93.3)는 '하락 전망'이 우세했으나, 서울(102.1)은 유일하게 100을 웃돌며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 만에 '상승 전망'으로 전환되기도 했다.

지난 4월부터 주택도시기금 정책대출이 은행 재원으로 상당 부분 공급되고 있는 점 역시 가계대출 증가 요인 중 하나다.

디딤돌(구입)·버팀목(전세) 등 주택도시기금 정책대출은 통상 연초에 자체 재원으로 공급돼 은행 가계대출 실적에 포함되지 않았다가, 이 재원이 소진되면 은행 재원으로 대출이 이뤄지게 된다.

kkang@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