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신균 LG CNS 대표 "산학협력 확대해 DX 전문가 집중 육성할 것"
현신균 LG CNS 대표 "산학협력 확대해 DX 전문가 집중 육성할 것"
  • 안준용 기자
  • 승인 2024.06.17 09:49
  • 수정 2024.06.1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신균 대표, 서울대서 리더가 갖춰야 할 5가지 리더십 강조
중앙대·고려대·연세대에 잇따라 계약학과 신설…DX 인재 확보
현신균 LG CNS 대표가 서울대학교에서 '디지털 시대에 필요한 리더십'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출처=LG CNS]
현신균 LG CNS 대표가 서울대학교에서 '디지털 시대에 필요한 리더십'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출처=LG CNS]

LG CNS는 중앙대학교, 고려대학교, 연세대학교 등 3개 대학에 각각 보안, AI, 최적화 분야의 계약학과를 신설하며, DX 인재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신균 LG CNS 대표는 최근 서울대학교 국제회의실에서 재학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LG CNS 대표이사 특별 세미나'를 진행했다. 강연 주제는 '디지털 시대에 필요한 리더십'으로, DX(디지털 전환) 인재 양성 및 확보를 목표로 진행 중인 산학협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현 대표는 강연에서 "디지털 시대의 리더는 기술 전문성(Thought), 협업 능력(People), 실행력(Action), 목표 달성(Number), 일에 가치를 담는 진심(Humanity) 등 5가지 리더십을 반드시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생성형 AI, 클라우드 등 기술력을 기반으로 기업 고객에게 차별적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LG CNS의 DX 역량도 함께 설명했다.

LG CNS는 지난해 6월 중앙대 보안대학원에 보안공학과를 개설했다. 중앙대 보안공학과는 직원들의 역량 향상을 위한 재교육형 계약학과다.

지난해 9월에는 LG CNS는 고려대 융합데이터과학대학원 과정에 채용 연계형 계약학과인 'AI데이터사이언스학과'도 신설했다. 2021년부터는 고려대와 함께 내부 직원들을 위한 AI컨설턴트 과정을 만들어 현재까지 4기수째 운영 중이다.

연세대와는 '지능형데이터·최적화' 학과를 설립하는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LG CNS는 지능형데이터·최적화학과를 통해 기업의 의사결정을 최적화하는 DX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LG CNS 관계자는 "계약학과 신설은 관련 사업 조직 강화와 궤를 같이한다"고 설명했다.

보안 관련해서 LG CNS는 지난해 1월 기존 보안사업담당과 솔루션사업담당을 통합, 상위 조직인 '보안/솔루션사업부'로 격상시켰다. 올해 1월에는 AI 분야 기술연구와 사업발굴·수행 조직을 통합해 엔터프라이즈 AI 전문 조직인 'AI센터'를 출범하기도 했다

아울러, LG CNS는 수년전부터 수학적최적화 사업 조직인 '최적화컨설팅담당'을 운영중인데 최적화컨설팅담당은 데이터 분석부터 수학적최적화, 전략 컨설팅까지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컨설팅 전문 조직으로 업계에서 가장 많은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현신균 대표는 "DX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차세대 인재를 발굴,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면서 "국내 대학교와 산학협력을 더욱 확대해 기업 고객의 비즈니스를 혁신하는 DX 전문가를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키리크스한국=안준용 기자]

junyongahn0889@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