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AI, 델·엔비디아와 협력해 챗봇 '그록' 구동 위한 슈퍼컴퓨터 구축
xAI, 델·엔비디아와 협력해 챗봇 '그록' 구동 위한 슈퍼컴퓨터 구축
  • 최정미 기자
  • 승인 2024.06.20 06:14
  • 수정 2024.06.20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 CEO 마이클 델이 엑스에 올린 글 [사진=연합뉴스]
델 CEO 마이클 델이 엑스에 올린 글 [사진=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의 슈퍼컴퓨터를 구축하는 데 컴퓨터·서버업체 델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19일(현지시간) 엑스(X, 옛 트위터)에 "xAI가 구축 중인 슈퍼컴퓨터에 들어가는 랙(rack)의 절반을 델이 조립하고 있다"고 썼다.

델의 설립자이자 CEO인 마이클 델도 이날 엑스에 대규모 서버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우리는 xAI의 그록을 가동하기 위해 엔비디아와 함께 '델 AI 팩토리'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후 '델 외에 나머지 절반은 누가 조립하고 있느냐'는 엑스 이용자의 질문에 "SMC"(슈퍼마이크로 컴퓨터)라고 답했다.

앞서 머스크는 xAI의 챗봇 그록2 모델을 학습시키는 데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 'H100' 약 2만개가 들어가고, 그록3 모델 이상에는 같은 칩 1만개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슈퍼컴퓨터는 고성능 컴퓨터 서버를 대규모로 연결해 만들어지며, 서버의 틀에 해당하는 랙에는 전원 관리장치와 열을 식히는 냉각 시스템 등 여러 장비가 들어간다.

델은 그동안 엔비디아 칩을 탑재한 서버와 관련 기기를 제조·판매하면서 AI 수혜주의 하나로 주목받아 왔다. 델 주가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99% 올랐다.

슈퍼마이크로 컴퓨터는 데이터센터의 열을 낮춰주는 액체 냉각시스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올들어 전날까지 주가가 222%나 상승했다.

머스크는 2015년 오픈AI를 공동 설립했다가 3년 만에 투자 지분을 모두 처분한 뒤 지난해 오픈AI의 '챗GPT'에 대항하겠다며 xAI를 설립했다.

그는 과거 테슬라를 빠른 속도로 키워냈던 것처럼 xAI에 과감한 투자 계획을 밝히고 있어 AI 관련 장비 업계의 주요 고객으로 부상하고 있다.

xAI는 지난달 말 60억달러(약 8조2천98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기업 가치가 240억달러(약 33조1천920억원) 수준으로 뛰어오른 상태다.

prtjami@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