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입자치료③] ‘악명높은’ 췌장암, 회전형치료기로 잡는다 
[중입자치료③] ‘악명높은’ 췌장암, 회전형치료기로 잡는다 
  • 조필현 기자
  • 승인 2024.06.24 10:46
  • 수정 2024.06.2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0도 돌아 환자 특성·종양 위치 각도 조절..“종양만 타깃”
금웅섭 “중입자치료 췌장암, 치료 성적↑ 연구 활동 집중”
금웅섭 연세암병원 중입자치료센터장(오른쪽)이 의료진과 정확한 치료를 위해 장비를 조정하고 있다. [사진=연세암병원 제공]
금웅섭 연세암병원 중입자치료센터장(오른쪽)이 의료진과 정확한 치료를 위해 장비를 조정하고 있다. [사진=연세암병원 제공]

5년 생존율 10%에 불과한 췌장암 치료를 위해 연세암병원이 중입자치료기 가동을 시작했다.

지난해 고정형치료기를 가동하며 전립선암 환자를 치료한 데 이어 지난 5월 회전형치료기를 추가 가동하면서 낮은 생존율로 악명높은 췌장암을 정복한다는 계획이다.

췌장암 생존율이 낮은 이유는 췌장이 몸 깊은 곳에 있어 암이 생기더라도 증상이 거의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렵기 때문이다. 수술이 가능하다 할지라도 국소 재발률이 40~80%로 높다. 

또 암세포 공격성이 높아 인접 장기를 따라 퍼지는 속도가 빨라 치료가 어려운 암 중 하나다.

비교적 초기에 진단돼 수술 가능한 경우는 외과적 수술을 먼저 고려하며 진단이 늦어 국소 진행됐거나 원격 전이가 동반되면 항암치료를 먼저 시행한다. 

수술이 어려운 국소 진행 췌장암이나 수술 후 잔존 암이 있을 때는 국소 제어를 위해 방사선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췌장은 방사선에 예민한 위, 소장 등 정상 장기들에 둘러싸여 있고, 호흡에 따라 위치 변동이 커서 기존 방사선치료로 인접 장기를 피하면서 종양에만 정확하게 고선량을 조사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중입자치료기는 치료기의 회전 가능 여부에 따라 고정형과 회전형으로 나뉜다. 연세암병원은 단일기관으로는 세계 최초로 회전형치료기 2대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연세암병원이 보유한 회전형치료기는 다른 국가의 회전형치료기보다 크기가 작아 무게도 가볍다. 일본 방사선의학 종합연구소(QST) 회전형치료기의 60% 정도 크기다. 

회전형치료기는 조사 부분이 360도 돌아가는 만큼 환자 특성과 종양 위치에 맞게 조사 각도를 조절할 수 있고 종양만 타깃하며 방사선량의 세밀한 분포가 가능해진다. 

고정형치료기는 환자의 좌우 방향에서 조사할 수 있어 전립선암에 특화됐다면, 회전형치료기는 이러한 특성으로 위치가 복잡한 췌장암에 특히 적합하다. 

중입자치료기 가속기실 모습. [사진=연세암병원 제공]
중입자치료기 가속기실 모습. [사진=연세암병원 제공]

원격 전이가 없는 췌장암 환자들에서 중입자치료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수술 불가능한 국소 진행성 췌장암의 경우 중입자치료의 주요 대상이 된다. 경계성 절제 가능 혹은 절제 가능 췌장암에서 수술 전 췌장암 주변의 미세 암세포들을 제어하고 완전 절제율을 높이기 위해 중입자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가장 방대한 중입자치료 임상데이터를 보유한 일본 방사선의학 종합연구소(QST)가 주요 의학학술지에 발표한 보고에 따르면 병기가 진행돼 수술이 불가한 췌장암 환자의 경우 항암제와 중입자치료를 병행했을 때 2년 국소제어율이 80%까지 향상됐다. 
국소제어율은 치료받은 부위에서 암이 재발하지 않는 확률로 특정 부위(국소, 局所)를 타깃하는 중입자치료에 있어 치료 성적을 알 수 있는 주요 지표다. 

중입자치료 후 2년 생존율이 56%라는 성적도 나오고 있어 우수한 치료 효과가 입증됐다.

큐슈 국제중입자선 암치료센터(SAGA), 군마대학병원에서 치료받은 환자들의 2년 국소제어율은 76~82%, 2년 생존율 및 정중 생존 기간 각 53~57%와 25.1~29.6개월, 3도 이상 위장관계 궤양 3%로 우수한 치료 성적을 보였다. 

이는 기존 x선 방사선치료 시 2년 생존율 30%, 정중 생존 기간 15개월, 양성자 치료 시에는 각각 30~50%, 18~25.6개월, 3도 이상 위장관계 부작용 약 10%로 보고됐던 것에 비해 향상된 수치이다. 

국소 진행성 췌장암에서 항암제 요법에 중입자치료를 순차적으로 병행을 통해 생존율 향상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금웅섭 연세암병원 중입자치료센터장은 “중입자치료를 췌장암에 적용해 치료 성적을 높이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다른 암 치료법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연구 등을 이어가며 성적 향상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한국=조필현 기자]

chop23@wikileaks-kr.org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