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offrey Robertson: human rights lawyer made officer of Order of Australia
Geoffrey Robertson: human rights lawyer made officer of Order of Australia
  • 위키리크스한국
  • 승인 2018.01.25 22:01
  • 수정 2018.01.25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obertson frequently criticises refugee policy, warning Australia seen as ‘mean and miserable’

He’s been a frequent critic of Australia’s refugee policy, warning Australia risks being seen as “mean and miserable”; he’s defended our highest profile fugitive, Julian Assange, and lived for the bulk of his life outside the country.

Now Geoffrey Robertson QC, human rights lawyer and civil rights advocate, has been made an officer of the Order of Australia.

Related: Journalist Tracey Spicer 'humbled' by Australia Day honour

Related: Oxfam Australia chief Helen Szoke recognised in Australia Day honours

Continue reading...

kbs1345@naver.com

기자가 쓴 기사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7-18
  • 발행일 : 2013-07-18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