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지사 성폭행 추가폭로자 "이번주 고소하겠다" .. 검찰, 안희정-김지은 진술분석
안희정 전 지사 성폭행 추가폭로자 "이번주 고소하겠다" .. 검찰, 안희정-김지은 진술분석
  • 위키리크스한국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8.03.11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에 자진출석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로 폭로한 여성이 이번 주 내에 안 전 지사를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폭로자의 법적 대응을 돕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측은 11일 기자들에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혐의로 이번 주 안에 안 전 지사를 서부지검에 추가 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인 추가폭로자는 김씨의 폭로 이틀 뒤인 7일 안 전 지사로부터 지난해 1월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성폭행을 당하는 등 1년 넘게 수차례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안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혐의 입증을 위한 진술 내용 및 압수물 분석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9일 소환 조사한 안 전 지사와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의 진술 내용을 면밀히 분석 중이다.

검찰은 9일 오전 10시부터 고소인인 김씨를 불러 이튿날 오전까지 23시간 30분간 밤샘조사를 벌였으며, 9일 오후 5시께 자진 출석한 안 전 지사를 상대로도 다음 날 새벽까지 9시간 30분간 사실관계를 캐묻고 사건 경위 등에 관한 주장을 청취했다.

검찰은 이들 당사자의 진술과 함께 김씨가 지난달 25일 마지막으로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마포의 한 오피스텔 건물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CC(폐쇄회로)TV 등 증거물을 비교·분석하면서 혐의 여부와 추가 조사 필요성 등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진술의 신빙성 확인 등을 위해 안 전 지사와 김씨 주변 인물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병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두 사람의 진술 중 엇갈리는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안 전 지사의 재소환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재소환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검찰은 전했다.
[위키리크스한국= 박종하 기자]

kbs1345@naver.com

기자가 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