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원도심 이야기 있는 디자인 도시로 '탈바꿈'
인천시, 원도심 이야기 있는 디자인 도시로 '탈바꿈'
  • 김 재경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8.04.1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이야기를 담아 디자인한 강화군 내가면 고천리 벽화 [자료=인천시 제공]

인천지역 내 낙후된 원도심 전역이 이야기가 있는 디자인 도시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19일 지역별 스토리텔링 있는 맞춤형 디자인을 보급하는 '원도심 디자인 활성화 4차 사업'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원도심 디자인 활성화 4차 사업'은 공공디자인을 통해 신·원도심이 조화로운 안전하고 쾌적한 희망 인천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용역에 들어간 상태다.

이번 용역에 들어간 4차 사업 대상지는 남동구 구월1동, 계양구 계산1동, 강화군 내가면 고천리 3개소로 각각 안심마을, 보호수 쌈지 숲, 내가면 관광 활성화 등 스토리텔링을 통해 범죄예방, 안전디자인, 유니버설디자인 기법 등을 고려해 사용자를 배려하는 디자인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남동구 구월1동은 달빛마을로 조합해 골목길을 정비했으며 특히 길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 등의 여성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여성 안심마을 조성'이라는 목표로 디자인을 개발한다.

또 계양구 계산1동은 600년 이상 오래된 보호수 주변을 쌈지 숲으로 조성, 주민들에게 마을 쉼터를 마련해 주게 되며, 강화군 내가면 고천리 일원은 대한민국 올해의 관광도시를 맞아 저수지 주변 둘레길과 인근 주거지를 연결하는 관광 활성화 차원의 디자인이 마련된다.

시는 이달 말까지 디자인을 완성해 군·구에 전달, 연말까지 시비와 군·구비를 투입해 시범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제 원도심은 노후화를 벗어나 인천을 일으킬 하나의 거점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과 시, 군·구 공공기관이 하나가 돼 인천 원도심 전역을 디자인 마을로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남구 용일 자유시장, 연수구 함박마을, 동구 송현초교 일원 3개소에 원도심 디자인 활성화 5차 사업을 시행해 지역에 활력소를 제공하고 기존 대상지 10개소에 대한 사후평가를 통해 더욱 체계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위키리크스한국=김재경 기자]

kjk001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