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죽 등 프랜차이즈 오너 일가, ‘로열티 꼼수’ 관행 법 심판 받는다
본죽 등 프랜차이즈 오너 일가, ‘로열티 꼼수’ 관행 법 심판 받는다
  • 유 경아
  • 기사승인
  • 최종수정 2018.05.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명 프랜차이즈 기업의 상표권을 오너 일가가 개인 명의로 등록한 후 로열티를 챙기는 관행이 사법 당국의 심판을 받게 됐다.

13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본죽, 본비빔밥 등을 운영 중인 본아이에프 사주 일가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혐의로 지난달 30일 불구속기소했다. 같은 혐의로 ‘원할머니보쌈’을 운영 중인 박천희 원앤원 대표도 기소됐다.

본아이에프는 김철호 대표와 최복이 전 대표 부부가 창업한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이다. 이들은 본도시락과 본비빔밥, 본우리덮밥 등의 상표를 본아이에프가 아니라 개인 명의로 등록한 후 28억2935만원의 로열티를 챙긴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박천희 원앤원 대표는 2009년 4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박가부대’ 등 5개 상표를 원앤원이 아닌 본인 명의의 다른 회사 명의로 등록해 원앤원에서 상표 사용료를 챙겨왔다. 상표 등록 회사는 박 대표 1인 기업이었으며, 그가 받아 온 사용료는 21억3543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키리크스한국=유경아 기자]

01046134629@hanmail.net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127, 1001호 (공덕동, 풍림빌딩)
  • 대표전화 : 02-702-2677
  • 팩스 : 02-702-16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소정원
  • 법인명 : 위키리크스한국 주식회사
  • 제호 : 위키리크스한국
  • 등록번호 : 서울 아 04701
  • 등록일 : 2013-04-01
  • 발행일 : 2013-04-01
  • 발행인 : 박정규
  • 편집인 : 박찬흥
  • 위키리크스한국은 자체 기사윤리 심의 전문위원제를 운영합니다.
  • 기사윤리 심의 : 박지훈 변호사
  • 위키리크스한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위키리크스한국. All rights reserved.
  • [위키리크스한국 보도원칙] 본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 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립니다.
    고충처리 : 02-702-2677 | 메일 : laputa813@wikileaks-kr.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