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노총 파괴공작' 의혹…검찰, 고용노동부 압수수색
'양대 노총 파괴공작' 의혹…검찰, 고용노동부 압수수색
  • 윤 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8-06-19 14:55:49
  • 최종수정 2018.06.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국정원 주도로 양대 노총 와해·제3노총 부당지원 시도 단서 포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고용노동부 청사를 압수수색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양대 노총 중심의 노동운동을 분열시키려 공작을 벌인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19일 세종정부종합청사 고용노동부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노동조합 관련 문건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 2011년 국정원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을 상대로 파괴공작을 벌이고, 노동운동 진영을 분열시키기 위해 '국민노총'이라는 이름의 조직 설립을 지원한 단서를 포착, 압수물을 통해 공작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뤄졌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위키리크스한국=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